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도 가축방역관 인력난 심각…도 차원 종합지원책 필요"

송고시간2019-12-13 16:08

안미모 강원도의원, 인사·수당·업무환경 개선 강조

5분 자유발언하는 안미모 강원도의원
5분 자유발언하는 안미모 강원도의원

[강원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적정인원의 절반도 미치지 못하는 강원지역 가축방역관을 늘리기 위해 도 차원의 인사, 수당, 업무환경 개선 등 종합적인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안미모(비례) 강원도의원은 13일 강원도의회 제286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수의 직렬 공무원인 가축방역관은 7급으로 임용돼 5급이나 4급으로 임용되는 일반직공무원 의사들과 견줘 신규채용부터 직급 차이가 난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농업직 등 타 직렬과 비교해 승진도 늦고, 수당도 일반직 의사들과 견줘 연간 약 700만원이나 적다"고 밝혔다.

안 의원에 따르면 도내 가축방역관은 69명으로 적정인원(165명)의 40%에 불과하다.

최근 3년간 중도퇴사한 가축방역관 수는 37명에 달하고, 10명 중 1명은 최종 합격에도 스스로 임용을 포기했다.

안 의원은 "고된 업무만큼이나 사회적·경제적으로 대우가 좋지 않다는 방증"이라며 "도 차원의 종합적인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집행부에서 적극적으로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