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토브리그' 남궁민 "꼴찌 야구단장, 인생 캐릭터 기대"

송고시간2019-12-13 16:05

SBS 야구 소재 금토극 오늘 첫 방송

남궁민, 훈훈한 미소로
남궁민, 훈훈한 미소로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배우 남궁민이 1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13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스토브리그(stove league). 프로야구에서 겨울철 비시즌에 선수 영입, 트레이드, 보강 등이 이뤄지는 모습을 실제 리그처럼 비유한 말이다. 경기가 없는 겨울철 무료해진 야구팬들이 스토브(난로) 주위에 둘러앉아 각 구단 소식을 이야기하며 열을 올리는 게 실제 시즌 때 모습 같아 생긴 용어라고 한다.

시기적으로는 정규 리그와 포스트 시즌이 끝나고 이듬해 정규리그가 시작할 때까지를 말한다. 다음 시즌 준비를 해야 하는 프런트 입장에선 정규리그 못지않게 난로 열처럼 달아올라야 한다는 걸 의미하기도 한다.

13일 방송할 SBS TV 새 금토극 '스토브리그'는 제목에서 유추하듯 야구단이 소재이자 배경이다.

주인공 백승수도 야구단 '드림즈'의 신임 단장이다. 맡는 스포츠팀마다 성공 신화를 썼던 그이지만 드림즈는 남다르다. 경기장에서 코치들끼리 멱살을 잡는 팀, 지명을 받은 신인선수들이 지명을 거부하거나 눈물을 흘리는 팀, 변변한 투자 의욕도 없어 프로야구단의 질을 떨어뜨린다는 팀으로 비난받는 대상이기 때문이다. 과연 백승수는 드림즈도 최고의 팀으로 만들 수 있을까.

남궁민-박은빈, 기대감 부르는 조합
남궁민-박은빈, 기대감 부르는 조합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배우 남궁민(오른쪽)과 박은빈이 1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13 ryousanta@yna.co.kr

백승수로 분한 남궁민은 이날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백승수는 우리가 기다려온 리더의 모습이다. 내 '인생 캐릭터'가 될 것으로 기대해 달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최근 LG트윈스 경기 시구를 했던 데 대해서는 "야구 드라마에 참여하는 입장에서 특정 구단에 팬이라고 말하기는 그렇다. 야구 자체를 어릴 때부터 좋아했다"고 웃었다.

그는 이어 "이 작품은 대본을 받았을 때부터 짜임새가 좋아 단숨에 읽혔다"며 "백승수가 야구를 많이 아는 상태로 단장을 시작하는 인물이 아니라서 디테일보다는 대본에 많이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또 "전작 '김과장'에서는 조직 내 비리를 척결하고, '닥터 프리즈너'에서 복수를 위해 뭔가를 행했다. 그런데 '스토브리그'에서는 사람들과 거리를 두는 인물이라 감정을 표현하기 어렵다. 디테일한 감정선에 집중했다"고 덧붙였다.

남궁민의 파트너는 박은빈, 그는 드림즈의 운영팀장 이세영을 연기한다. 국내 프로야구단 가운데 유일한 여성 운영팀장이며 동시에 최연소 운영팀장으로, 선수들이 '패배'에 익숙해질까 봐 늘 걱정하는 인물이다.

박은빈은 "국내 프로야구단 가운데 여성운영팀장은 실제로 없다고 해서 부담이 좀 됐지만,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하고 있다. 세영이 가진 에너지와 활력을 극 중에 부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오정세의 깨알 같은 장난기
오정세의 깨알 같은 장난기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배우 오정세(왼쪽부터), 남궁민, 정동윤 연출, 박은빈, 조병규가 1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13 ryousanta@yna.co.kr

작품에는 최근 '동백꽃 필 무렵'에서 활약한 오정세와 라이징 스타 조병규도 함께한다. 오정세는 실질적 구단주인 권경민으로, 조병규는 드림즈 운영팀 직원 한재희로 변신한다.

오정세는 "소재만 야구이지 이건 야구 드라마가 아니다.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 대표팀을 우승팀으로 만들 때, 그 자체로 감동을 주지 않았느냐. '스토브리그'도 쉽고 재밌게 읽히는, 위로와 희망을 주는 드라마"라고 말했다.

조병규도 "야구에 대한 전문 지식 없어도 편하게 흥미롭게 볼 수 있는 탄탄한 서사가 관전 포인트"라고 공감했다.

오늘 밤 10시 방송.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