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평화나비 "피해자 기만하는 '문희상 안' 철회하라"

송고시간2019-12-13 15:46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한일 기업과 국민의 기부금으로 재단을 만들어 강제동원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이른바 '문희상 안'이 다음 주 발의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제주지역 청년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문희상 안 반대
문희상 안 반대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지역 대학생과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3일 제주시 노형동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희상 국회의장의 '1+1+α(알파)'안을 폐기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2019.12.13 dragon.me@yna.co.kr

일본군 성 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청소년·대학생·청년 네트워크 '제주평화나비'는 13일 제주시 노형동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를 모욕하는 '문희상 안'을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한일 양국 기업과 국민이 참여하는 '기억·화해 미래 재단' 설립을 통해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1+1+α(알파)' 방식의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안을 준비하고 있다.

평화나비는 "문 의장이 일본과의 한일관계 개선이라는 명분으로 준비한 법안은 재원을 '한일 기업과 민간의 기부금'으로 하면서, 결국 일본 정부의 책임을 면제하고 있다"며 "심지어 법안 초기에 화해치유재단 기금까지 포함하겠다는 내용까지 담으면서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의 의미까지 훼손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특히 피해자들이 원하는 것은 일본 정부의 사죄이지 돈이 아니다"라며 "문 의장은 제대로 된 사죄 한 번 받아보지 못한 수많은 강제동원 피해자의 권리를 무슨 권리로 없애려 하느냐"고 비판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문 의장을 비롯한 우리 정부는 더는 피해자를 모욕하지 말고, 일본 정부는 식민지 강제동원과 전쟁범죄 사실을 인정하고 공식 사죄하라"고 강조했다.

dragon.m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