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간] 내내 읽다가 늙었습니다

송고시간2019-12-13 15:19

광장의 법칙·꿈을 그리는 건축가

(서울 = 연합뉴스) 추왕훈 기자 = ▲ 내내 읽다가 늙었습니다 = 박홍규·박지원 지음.

40여년간 전공인 노동법 분야뿐 아니라 미셸 푸코에서 빈센트 반 고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에 걸쳐 150권이 넘는 책을 쓰고 옮긴 박홍규 영남대 명예교수와 박지원 작가가 모두 10차례에 걸쳐 한 대담을 책으로 엮었다.

지난해 겨울부터 올해 여름까지 이뤄진 대담의 주된 이야깃거리는 '르네상스적 인간'인 박 교수의 독서 편력이다.

박 교수는 진보적 법학자로서 독재, 사법부, 재벌에 분노하는 동시에, 겉으로 사회정의를 외치면서도 뒤로는 제 이득을 챙겨온 '민주인사들'에게도 분노했다.

그래서 '영원한 이단아'인 그는 우리 사회의 '끼리끼리'와 '패거리'를 증오한다. 집단을 사랑하는 사회에서 그가 예찬한 것은 '개인'과 '독서'의 힘이다.

책에서는 조지 오웰, 헤르만 헤세, 루쉰, 례프 톨스토이, 이반 일리치, 한나 아렌트, 헨리 데이비드 소로, 프란츠 카프카, 알베르 카뮈 등 수많은 작가의 작품에 대한 견해와 그 책들과 함께 청춘을 보내고 이제 노년에 들어선 김 교수의 인생 이야기들이 등장한다.

두 사람은 서로의 독서 이력을 나누며 폭력, 진보, 사회의 변화, 인간의 접촉, 홀로 또 더불어 살아가는 삶에 관해서 긴 대화를 나눈다.

박 작가는 "김 교수는 오랫동안 무리 짓지 않는 삶의 아름다움을 꿈꿔왔으나 그의 발은 족쇄처럼 이 땅 위에 묶여 있다. 그래서 그가 언제나 다시 돌아가는 것은 책의 세계"라고 썼다.

사이드웨이. 462면. 1만7천원.

[신간] 내내 읽다가 늙었습니다 - 1

▲ 광장의 법칙 = 한병진 지음.

'정치의 본질은 싸움'이라고 보는 정치학자가 미시적인 수준에서 광장정치의 본질인 싸움과 투쟁의 작동 과정을 고찰하고 이를 바탕으로 승리의 전략과 전술을 제시한다.

책에서 소개하는 싸움의 기술은 더 나은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 소시민을 위한 것이다. 특히 정치라는 싸움이 벌어지는 공간인 광장을 중심으로 한 싸움 방식을 이야기한다.

구체적인 광장의 기술로 '체면, 염치에 괘념치 말고 우겨라', '핵심 대중을 준비하라', '가치를 공유하라', '급진주의자를 피하라' '자신에게 유리한 전장으로 상대를 끌어들여라', '소통의 방법을 찾아라' 등을 제시한다.

저자에 따르면 많은 정치학 관련 서적은 역사적 사건을 나열하고 주로 구조적 원인을 언급하면서 몇 가지 교훈을 던지는 것으로 마무리한다. 이러한 분석은 구체적 전략과 전술에 대한 지침을 도출하지 못한 채 그저 '잘하자'는 당위적 주장에 머무는 경우가 종종 있다.

저자는 "단순히 정치적 의사를 표현하는 것 이상으로 이기고 싶은 이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심정으로 책을 썼다"고 밝혔다.

[신간] 내내 읽다가 늙었습니다 - 2

▲ 꿈을 그리는 건축가 = 김원 지음.

'가장 문학적인 건축가', '건축발이 글발에 못 미치는 건축가'로 불리는 저자가 그동안 여러 지면에 발표했거나 발표하지는 않았지만 수시로 써놓았던 수필, 회고담, 칼럼, 평론, 편지, 여행기 등 41편을 모아 책으로 냈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모기가 왜 자신만 무는지에 대한 호기심으로 모기에 대한 다양한 과학적 이론과 사회학적, 역사적 측면을 공부하게 됐다는 이야기나 단골이었던 해장국집과 관련해 고서에 언급된 해장국이나 숙취 해소 방법 등을 소개하는 글들은 그의 인문학적 역량을 드러내 보인다.

바이칼 호수 여행을 언급하며 춘원 이광수의 '유정', 육당 최남선의 '살만교차기(薩滿敎箚記)'나 '불함문화론(不咸文化論)' 초대국립박물관장 김재원의 '단군신화의 신연구', 무엇보다 우리 문화의 시원이라 할 부랴트족 신화 등에 관한 이야기보따리를 풀어놓는다.

전남 보성 벌교에 지어진 '태백산맥 문학관'이나 명동 샬트르 성바오로 수도회 서울관구 성당 등 자신이 담당했던 건물 설계의 취지와 뒷얘기, '우리 헌법상 환경권과 영토 표현' 등 건축가로서 전문가적 견해도 피력한다.

광장. 348면. 2만5천원.

[신간] 내내 읽다가 늙었습니다 - 3

cwhy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