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험사 장기 성장하려면 임원 성과급 비중 높여야"

송고시간2019-12-13 15:21

보험연구원
보험연구원

[보험연구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보험사의 장기 성장과 이윤 극대화를 위해서는 임원의 보수체계에서 성과급 비중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젬마 경희대 국제학부 교수는 13일 보험연구원이 서울 종로구 코리안리빌딩에서 개최한 '보험회사의 가치경영을 위한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교수는 보험사 경영자들이 장기 손익 관점에서 기업의 가치 상승을 위해 노력하도록 유도하려면 성과와 연동된 변동보수 비중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임원의 주식 장기보유 조항을 둬서 보상체계가 회사의 장기성과와 직접 연계되게 하자고 제언했다.

그는 "보험사 임원의 기본급(고정급) 지급 비율을 향후 3년간 점진적으로 낮춰 30% 이하로 설정하고, 성과와 연관된 변동보수 지급 비중을 높여 변동보수 위주의 보상체계를 설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성과로 보상받는 연동보수 비율을 확대하기 위해 성과보수 중 당해 지급 비율을 향후 3년간 점진적으로 30∼40%로 낮추고, 지급 기간도 5년 이상으로 점진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내 보험사의 보수체계에서 성과보수 지급 비중은 2018년 기준 23.9%로, 고정급 위주로 운영되고 있다.

또 성과보수는 총 4년에 걸쳐 지급하고 있는데, 당해 연도 지급 비율은 평균 50%에 달한다. 장기성과와 연동된 보상 비율은 총보수 대비 12.3%에 불과하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