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의장, 3당 원내대표 재소집…'필리버스터 신청' 한국당 불참

송고시간2019-12-13 15:14

문희상 의장과 심재철 원내대표
문희상 의장과 심재철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과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2019.12.1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이슬기 김여솔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13일 오후 3시로 예정됐던 본회의 개최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등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을 다시 소집했다.

이는 오전 회동 직후 민주당이 제출한 '12월 임시국회 회기 결정을 위한 안건'에 대해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신청한데 따른 것이다.

국회법 해석상 회기 결정 문제와 관련해서는 필리버스터를 할 수 없다는 것이 국회의장실의 판단이다.

문 의장은 현 상황에서 본회의를 진행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보고 개의를 잠정 연기하면서 여야 3당과 의사일정과 관련한 논의를 할 방침이다.

그러나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심재철 원내대표는 소집에 응하지 않겠다는 방침이어서 회동 자체가 성사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의장실에서 원내대표에게 참석하라는 연락이 왔으나, 불참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