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 내주 美와 외교·국방장관회의…"군사협력 강화"

송고시간2019-12-13 15:25

중국의 팽창주의 견제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관측도

2018년 9월 6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인도·미국 첫 외교·국방장관 회의(2+2 회의).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왼쪽에서 첫번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왼쪽에서 두번째), 수슈마 스와라지 인도 외교부 장관(오른쪽에서 두 번째), 니르말라 시타라만 국방부 장관. [로이터=연합뉴스]

2018년 9월 6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인도·미국 첫 외교·국방장관 회의(2+2 회의).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왼쪽에서 첫번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왼쪽에서 두번째), 수슈마 스와라지 인도 외교부 장관(오른쪽에서 두 번째), 니르말라 시타라만 국방부 장관.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중국의 패권 강화 움직임을 견제하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는 인도와 미국이 양국 군사 협력을 더욱 강화할 전망이다.

인도 외교부는 인도와 미국의 두 번째 외교·국방장관 회의(2+2회의)가 오는 18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양국은 지난해 9월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열린 첫 2+2회의에서 군사 협력 수준을 동맹 수준으로 격상한 바 있다.

당시 양국 장관들은 '통신 상호운용성 및 보안 협정'(COMCASA)을 체결했다.

이 협정을 통해 양국은 서로 보유한 민감한 군사정보를 공유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인도는 미국의 첨단 군사기술을 이전받을 수 있는 길을 열었다.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는 이번에도 군사와 안보 부문 이슈가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문은 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회의에서 방위 산업 협력 관련 협정이 체결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양국은 이를 통해 인도 민간 기업이 미국 군수업체와 민감한 첨단 군사기술을 공유하고 공동 연구도 하게 될 것이라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2008년만 하더라도 미국산 무기를 거의 수입하지 않았던 인도는 지난해 관련 분야 수입액을 150억달러 규모로 확대하며 미국과 군사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9월에는 미국 워싱턴주에서 양국 합동 훈련이 진행되기도 했다.

양국이 이처럼 군사 협력에 공을 들이는 것은 중국의 팽창주의를 견제하기 위한 전략으로 관측된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중국은 현재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같은 경제협력과 군사력 확대를 통해 파키스탄, 동남아, 인도양 등으로 영향력을 넓히고 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