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3·1운동 100주년 추진위 격려오찬…"노고에 사의"(종합)

송고시간2019-12-13 16:53

한완상 위원장 "냉전 회귀 징후 안타까워…우리도 겸손하게 성찰해야"

기념사업추진위원·독립유공자 후손 등 90여명 靑 초청

'김구 레고 브릭 모자이크' 등 기념작품 등도 전시돼

문 대통령, 3·1운동 100주년 추진위 격려오찬
문 대통령, 3·1운동 100주년 추진위 격려오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 위원들과 오찬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대통령 직속 '3·1 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백주년위원회) 위원과 기념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국민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했다.

이날 오찬은 3·1 운동 및 임정 수립 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고 그 가치를 확산하는 사업에 적극적으로 활동한 인사들을 격려하고자 마련됐다.

오찬에는 임시정부 요인 김가진 선생의 손자인 김자동 임정 기념사업회장, 임시정부 외무총장과 부주석을 지낸 김규식 선생의 친손녀 김수옥 김규식연구회 부회장, 무장 항일운동을 한 김경천 장군의 손녀 김올가 여사 등 독립유공자 후손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 "특권의 정치·경제 불평등 돌아봐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한완상 백주년위원회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3·1 운동은 약육강식의 세계에서 감동적 울림을 준 비폭력·평화운동"이라며 "3·1 운동 100주년을 맞아 국민의 참여로 3·1 운동의 평화 정신이 부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비핵화에 대한 견해차로 긴장이 고조되는 북미 관계에 대한 우려도 표했다.

한 위원장은 "3·1정신이 활짝 피려면 작년 겨울 올림픽 잔치에서 터져 나온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흐름이 지금쯤 큰 강물이 돼야 하는데 현실은 매우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작년 9월 문 대통령의 능라도 경기장 연설을 들을 때 '냉전의 빙벽이 허물어지는구나' 하고 감동했는데, 그들이 바랐던 탈냉전 조치가 우리 측에서 나오지 않자 북측은 냉전 회귀 징후를 보여줘 매우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 역시 우리가 할 수 있는 선택까지도 스스로 좁히지 않았는지 겸손하게 성찰하면 좋겠다"고 부연했다.

한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힘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감히 흉내도 못 낼 인내와 착함의 지도력"이라며 "착한 전략으로 우아하게 이기는 힘인 '착함'은 악한 구조의 사악한 힘을 절대 허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영상물 시청하는 문 대통령
영상물 시청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 위원들과 오찬에 앞서 영상물을 시청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호 3.1운동 기념사업 백서편찬위원장, 한완상 위원장, 문 대통령. cityboy@yna.co.kr

한 위원장은 인사말 후 문 대통령에게 3·1 독립선언서, 2·8 독립선언서 등 '독립선언서 5종 세트'를 증정했다.

김자동 회장의 딸인 김선현 백주년위원회 위원은 "모든 독립운동가가 꿈꿨던 통일된 나라, 복지국가, 문화국가,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 함께 나아가기를 기원한다"며 포도 주스로 건배를 제의했다.

문 대통령은 오찬사에서 "그간의 노고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아 오찬을 준비했다"면서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의 가치를 지속해 전파해 달라"고 당부했다.

오찬에서는 심옥주 한국여성독립운동연구소장이 '100주년과 여성독립운동'이라는 주제로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만주와 미국 여성독립운동가들의 활동을 전하는 등 주요 활동사례 발표도 진행됐다.

심 소장은 1천580건의 여성독립운동가 유물이 확인됐다면서 이들을 보관할 여성독립운동 박물관의 건립도 건의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남편 못지않게 활발히 활동했으나 여성독립운동가들의 활동은 그만큼 평가를 받지 못했다"며 다양한 여성독립운동가 관련 전시회 등으로 박물관 건립과 관련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쿠바에서 한국인의 정체성을 잊지 않고 산 '헤로니모 임'에 대한 영화를 제작한 뉴욕 변호사 겸 영화감독 전후석 씨는 "유태인 디아스포라가 이스라엘을 재건국했듯 한인 디아스포라가 통일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언급했다.

'헤로니모 임'은 임시정부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하며 쿠바 한인 동포의 아버지로 불리는 임은조 씨의 삶을 다룬 영화다.

'백범 김구 모자이크 작품' 관람하는 문 대통령
'백범 김구 모자이크 작품' 관람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초청 오찬'을 마친 후 레고 브릭으로 만든 백범 김구 모자이크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cityboy@yna.co.kr

문 대통령은 "인구 대비 해외에 이주한 국민이 가장 많은 민족이 유태인이고 그 다음이 우리"라며 "사하라 사막부터 안데스 산맥까지 없는 곳이 없어 분포된 나라 숫자로는 우리가 가장 많다"고 말했다.

이어 "이역만리에서 힘들게 일한 대가를 독립운동 자금으로 보낸 그 마음이 임시정부를 만들었고 신흥무관학교를 탄생시켰다"며 "우리 독립운동사에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우리가 독립운동 역사를 너무 몰랐던 것이 아닌지 되돌아보게 된다"며 "국민에게 그 역사를 알게 해주신 위원회에 감사 인사를 전하고 정부도 그 의지를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오찬이 진행되는 동안 영빈관에는 3·1 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는 작품이 전시됐다.

1층에서는 '쉽고 바르게 읽는 독립선언서'를 점자로 번역해 시각장애인도 읽을 수 있게 한 '독립선언서 점자본'과 외국인도 독립운동의 의미를 알 수 있게 베트남어, 캄보디아어, 태국어, 키르기스스탄어로 쓰인 독립선언서 번역본이 선보였다.

브릭 아티스트 김학진 작가는 레고 브릭으로 만든 '백범 김구 모자이크'를 전시해 작품의 의미를 직접 설명하기도 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