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본회의 열어 패스트트랙法 상정"…4+1 단일안 도출 안간힘(종합)

민주당 선거제案, 바른미래·정의·평화 반대 부딪혀…의원 '비상대기' 조치
이해찬 "대화·타협 문 열겠다", 이인영 "국민 명령 집행의 날"
확대간부회의서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확대간부회의서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3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의 상정을 위한 본회의를 열겠다는 계획하에 소수 야당들과의 막판 협상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오후 6시 정도에 본회의를 열어서 예산부수법안과 공직선거법을 상정해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당초 이날 오후 3시로 열기로 한 본회의가 지연되는 가운데 나온 언급이다.

앞서 여야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은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의 오전 회동에서 본회의 의사일정에 합의했다.

하지만 민주당이 제출한 '12월 임시국회 회기 결정을 위한 안건'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신청하면서 개의가 미뤄졌다.

민주당은 이날 본회의를 반드시 열겠다는 각오로, 상정을 예고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의 '단일안' 도출에도 힘을 쏟고 있다.

민주당은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수를 각각 250석·50석으로 하고, 연동률을 50%로 하되 연동률 적용 의석수를 30석까지로 제한하는 내용을 골자로하는 단일안을 여야 4+1 협의체에 제안한 상태다.

하지만 대안신당 외에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이 반대 의사를 밝히면서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민주당은 일단 협상을 이어가며, 이날 본회의를 반드시 열겠다는 입장이다. 소속 의원들에게도 국회 주변에서 '비상 대기'할 것을 요청한 상태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오늘 본회의를 열어서 선거법과 검찰개혁법안, 유치원 3법 등 민생법안을 상정해 표결할 예정"이라며 "개혁법안의 처리가 빠르면 빠를수록, 국회 정상화, 정국 운영에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본회의 개최 전까지 합의를 시도하겠다"며 "오늘은 국회 본회의를 열고 국민 명령을 집행하는 날"이라고 강조했다.

확대간부회의서 발언하는 이인영
확대간부회의서 발언하는 이인영(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yatoya@yna.co.kr

민주당은 의원총회에서도 의원들에게 협상 경과를 설명하고, 협상 전략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등으로 법안 의결을 지연시킬 수 있어서 일단 오늘 상정하는 것까지는 최소한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13 17: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