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印 '시민권법 반대' 시위로 2명 사망…日 아베는 인도 방문 연기(종합)

송고시간2019-12-13 18:12

동북부 주민, 불법이민자 유입 우려…전국 곳곳 무슬림차별 항의시위도

12일 인도 동북부 아삼주 구와하티에서 시민권법 개정안 반대 시위를 벌이는 주민들. [AP=연합뉴스]

12일 인도 동북부 아삼주 구와하티에서 시민권법 개정안 반대 시위를 벌이는 주민들. [A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동북부에서 시민권법 개정 반대시위가 연일 격렬하게 이어지는 가운데 진압 과정에서 경찰 발포 등으로 2명이 숨졌다.

강도 높은 시위가 계속된 탓에 이 지역을 찾으려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공식 방문 일정도 연기됐다.

힌두스탄타임스 등 현지 매체는 12일 동북부 아삼, 트리푸라주 등에서 발생한 시위 도중 경찰 발포 등으로 2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다쳤다고 13일 보도했다.

현지 주민은 지난 10일 연방 하원에 이어 12일 상원을 통과한 시민권법 개정안에 반대하며 며칠째 격렬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 지역 주민 수천 명은 타이어와 차량을 불태우고 경찰을 공격하는 등 강도 높게 시위했다.

이들은 개정안으로 인해 방글라데시 등으로부터 불법 이민자들이 더 유입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위가 갈수록 격해지자 인도 당국은 현지에 수천명의 군병력을 파견했다. 최루탄은 물론 실탄 사격까지 하면서 진압에 나선 상태라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아삼주 최대 도시인 구와하티 등 일부 지역에서는 통금령이 내려졌고 인터넷망도 폐쇄했다. 아삼과 트리푸라 지역으로 향하는 모든 열차 운행이 중단됐고 일부 항공편도 결항했다.

12일 인도 동북부 아삼주 구와하티에서 시민권법 개정안 반대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눈 경찰. [AP=연합뉴스]

12일 인도 동북부 아삼주 구와하티에서 시민권법 개정안 반대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눈 경찰. [AP=연합뉴스]

개정안은 인도의 이웃 나라인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등 3개 나라 출신 불법 이민자로 힌두교, 시크교, 불교, 기독교 등을 믿는 이들에게 시민권을 부여할 수 있게 했다. 이들 3개국에서 종교적인 이유로 박해받는 이들을 위해 인도주의적 조치를 도입했다는 게 인도 정부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아베 일본 총리의 인도 방문 일정도 연기됐다.

아베 총리는 애초 오는 15∼17일 구와하티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현지 시위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자 양국은 관련 일정을 미루기로 합의했다.

인도 외교부 대변인인 라비시 쿠마르는 13일 트위터를 통해 양국은 가까운 장래에 양측이 편한 날로 아베 총리의 방문 일정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개정안에 무슬림이 포함되지 않은 점과 관련해서도 인도 전역에서 야당, 인권운동가, 이슬람교도 등이 시위를 벌였다.

동북부처럼 격렬하지는 않지만, 촛불과 피켓 등을 들고 시민권법 개정안을 철회하라고 요구하는 시위대의 목소리가 전국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이번 인도 정부의 조치와 관련해 방글라데시도 불만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12일과 13일 차례로 인도를 방문할 예정이던 방글라데시 외무장관과 내무장관은 공식적인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갑자기 일정을 취소했다.

이와 관련해 A.K. 압둘 모멘 방글라데시 외무장관은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방글라데시는 소수 집단을 탄압하지 않는다"며 '종교 박해' 등을 거론한 인도 정부의 주장과 관련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