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의 SLBM 발사 가능성에 美해상초계기 P-3C 한반도 비행

P-3 해상초계기
P-3 해상초계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미군이 공군 정찰기에 이어 해군 해상 초계기도 한반도 상공 임무에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비행이 기존 계획에 따른 통상적인 작전일 수도 있지만,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징후가 포착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13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에 따르면 미국 해군 해상초계기 P-3C가 한반도 상공에서 비행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비행 일시는 공개되지 않았다.

레이더 등을 이용한 잠수함 탐색 임무를 수행하는 P-3C가 북한의 잠수함 기지와 잠수함의 동향을 파악한 것으로 보인다.

이달 4일에도 P-3C의 한반도 비행 사실이 에어크래프트 스폿을 통해 공개됐다.

아울러 이날 가데나(嘉手納) 주일 미군기지에서 출발한 미 공군 코브라볼(RC-135S)의 동해 상공 비행도 포착됐다.

북한의 동창리 '중대한 시험' 이후 미군 정찰기의 한반도 비행이 잇따라 포착되고 있다. 미군이 대북 압박 수위를 높이기 위해 의도적으로 정찰기의 위치식별 장치를 켜 항적을 노출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기인 리벳 조인트(RC-135W)는 이달 2, 5, 9, 11, 12일 한반도 비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에는 일반적으로 비행경로가 드러나지 않는 고(高)고도 무인정찰기인 글로벌호크의 한반도 비행도 포착됐다.

북한이 일방적으로 북미 협상 시한으로 정한 연말이 다가오면서 미군의 대북 감시 활동이 강화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북한은 미국에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겠다고 언급하며 무력 도발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에 따라 북한이 조만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공위성 발사, SLBM 발사 등을 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13 09: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