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SC 상임위 개최…"북미협상 재개 위해 주변국과 협력 강화"

북미 긴장 고조 속 대화동력 유지 방안 집중논의 관측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5월 17일 오전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5월 17일 오전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12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최근의 한반도 안보 상황을 논의했다.

상임위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조기에 재개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실질적 진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주변국들과의 협력을 계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이날 NSC 회의는 북한이 비핵화 협상 시한으로 제시한 연말이 다가오며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 나오고, 이에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소집을 요구하고 나서는 등 양측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열렸다.

상임위원들은 북미 간 대화 동력을 유지하는 동시에 남북 소통의 돌파구를 찾기 위한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상임위원들은 또 회의에서 한미 방위비분담협상 제4차 회의 결과를 보고받고 향후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아울러 호르무즈 해협 인근에서 한국 국민과 선박을 보호하고 해양 안보를 위한 국제적 노력에 기여하는 방안도 검토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12 1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