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하보도에 '종각역 태양의 정원'…지상 햇빛 모아 지하 전송(종합)

송고시간2019-12-13 13:34

태양의 정원 둘러보는 박원순 시장
태양의 정원 둘러보는 박원순 시장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3일 오전 서울지하철 1호선 종각역 지하보도에서 '태양의 정원'을 둘러보고 있다.
태양의 정원은 지상의 햇빛을 고밀도로 모아 지하로 전송하는 기술을 이용한 도심 속 지하정원이다. 2019.12.13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지하철 1호선 종각역과 이어진 지하보도에 '태양의 정원'이 생겼다. 지상의 햇빛을 고밀도로 모아 지하로 전송하는 기술을 이용한 도심 속 지하정원이다.

서울시는 종각역에서 종로타워 지하2층 종로서적으로 이어지는 지하보도에 1년여간의 공사를 거쳐 정원을 조성해 13일 시민들에게 개방했다.

이 시설에는 지상의 햇빛을 원격 집광부를 통해 고밀도로 모은 후 특수 제작 렌즈에 통과시켜 손실을 최소화하면서 지하 공간까지 전달하는 자연채광 제어기술이 쓰인다. 날씨가 흐린 날에는 자동으로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으로 전환된다.

지상에 설치되는 집광부 장치는 프로그램을 통해 태양의 궤도를 추적하여 효율적으로 태양광을 모은다. 투명한 기둥으로 태양광이 전송되는 과정을 직접 눈으로 볼 수도 있다. 이런 집광부 장치가 8개 설치됐다.

이렇게 지하로 전송된 햇빛은 유자나무, 금귤나무, 레몬나무 등 과실수를 포함한 37종의 다양한 식물을 키운다.

이날 개장식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 등 내빈들이 태양광 전송 버튼을 눌렀다. 날이 흐렸기 때문에 곧바로 태양광이 나오지는 않았고, LED 조명만 켜졌다.

박 시장 일행이 주변의 청년 상점 판매대를 돌아보는 사이 외부 햇볕이 강해지면서 이곳으로 태양광이 들어오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종각역 '태양의 정원' 천장의 태양광과 LED 조명
종각역 '태양의 정원' 천장의 태양광과 LED 조명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13일 정식 개장한 서울 지하철 1호선 종각역 '태양의 정원' 천장에 있는 태양광과 LED 조명에 모두 불이 들어와 있다. 가운데의 태양광 부분은 외부 날씨가 흐리면 불이 들어오지 않고 그 둘레의 LED 조명만 가동된다. 태양광 부분은 지상의 집광부가 태양 궤도를 추적해 자동으로 채광한 태양광을 자동으로 지하로 내보내므로 외부 날씨에 따라 가동 상태가 달라진다. 2019.12.13 jk@yna.co.kr

박 시장은 축사에서 "보통 지하는 사람들이 이동하는 통로로만 쓰는데 이렇게 식물원(정원)으로 만드니까 많은 사람이 문화적인 생활을 즐길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지하가 도시농업 등 식물로 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정원은 다목적 문화공간이기도 하다. 정원의 녹지공간 옆에는 계단을 리모델링해 만든 객석이 있어 교양강좌나 소규모 공연이 가능하다.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홍보, 판로, 교육, 지원 사업을 제공하는 공간도 함께 마련됐다.

이 지하정원의 기본구상 용역에는 미국 뉴욕의 지하공간 재생 계획인 '로라인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라드 스튜디오의 건축가 제임스 램지가 참여했으며, 로라인의 태양광 채광기술을 담당하는 한국과 영국의 합작 벤처기업 선포탈이 설계와 공사에 참여했다.

지하정원의 이름인 '종각역 태양의 정원'은 올해 8∼9월 시민 1천139명이 낸 2천750건의 제안작 중에서 공모로 결정됐다.

박 시장은 "태양의 정원은 혁신기술의 테스트베드이자 서울의 지하 유휴공간 재생에 대한 비전"이라고 말했다.

축사하는 박원순 시장
축사하는 박원순 시장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3일 오전 서울지하철 1호선 종각역 지하보도에서 열린 '태양의 정원' 개장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9.12.13 saba@yna.co.kr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