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관용차 안마시트' 논란…전공노강원본부 "전국 전수조사해야"

송고시간2019-12-12 16:57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이재수 춘천시장 검찰에 고발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강원지역본부(전공노 강원본부)는 12일 춘천시장 관용차량의 고가 안마의자 설치 논란과 관련, 전국 지자체 등도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춘천시가 구매한 차량
춘천시가 구매한 차량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공노 강원본부는 "이번 일은 혈세를 무분별하게 사용했다는 점에서 실망감을 안겨주었다"며 "시장 자신이 모르는 사이에 벌어진 일이라 해도 책임은 시장에게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알아본 바에 의하면 전국 수많은 자치단체장과 중앙행정기관장 관용차량이 안마의자 설치를 비롯해 구조를 변경하고 있다고 한다"며 "강원도 역시 다수의 시장·군수 관용차량을 개조하는 등 무분별하게 혈세를 사용하는 현실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춘천시가 구매한 안마 기능이 포함된 차량 내부 시트로 최근 원상복구 했다.
춘천시가 구매한 안마 기능이 포함된 차량 내부 시트로 최근 원상복구 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은 "행정안전부는 이번 논란을 계기로 불법 개조 사례에 대해 전수조사를 해 혈세가 더는 헛되이 쓰이지 않도록 조치해야 할 것"이라며 "전국 자치단체 및 각급 기관 관용차량이 그 목적에 부합되게 사용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이재수 춘천시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관계자(왼쪽)가 12일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관계자(왼쪽)가 12일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시는 지난달 5천800만원의 관용차량을 새로 사면서 1천480만원을 주고 안마 기능이 포함된 고급 의자를 설치했다가 시민단체 등이 '황제 관용차'라며 비판하자 최근 원상복구 했다.

h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