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 송어·대관령눈꽃축제 동시 개최…"겨울 낭만을 즐겨라"

'황금송어 낚았다!'
'황금송어 낚았다!'[평창군 제공=연합뉴스]

(평창=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평창군이 대표적인 겨울 축제인 제13회 송어축제와 대관령눈꽃축제를 앞두고 막바지 점검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올해 문화체육관광부 유망 축제로 선정된 송어축제는 KTX 개통(진부역)에 힘입어 뛰어난 접근성을 바탕으로 발전 가능성이 큰 축제로 평가받고 있다.

21일 개막하는 송어축제는 '황금 송어와 함께 하는 평창송어축제'를 콘셉트로 2020년 2월 2일까지 이어진다.

관광객 흥미와 몰입도를 높이려고 진행하는 '황금 송어를 잡아라!' 이벤트는 송어 맨손잡기 체험 중 특정 표식의 송어를 잡거나 얼음낚시터에서 황금색 송어를 낚으면 송어모양의 황금 인증패를 증정한다.

축제 기간 총 111돈쭝(416.25g) 순금을 222명의 참여자에게 경품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텐트 낚시, 어린이낚시 등 얼음낚시와 추위를 이기는 이색 맨손잡기 체험은 축제 대표 프로그램으로 매회 인기를 끌고 있다.

눈으로 만든 동굴
눈으로 만든 동굴[평창군 제공=연합뉴스]

내년 1월 10일부터 19일까지 열리는 제28회 대관령눈꽃축제는 기존 보는 축제(전시형 축제)에서 '노는 축제, 즐기는 축제'(체험형 축제)로 확 바뀐다.

올해는 전시형 프로그램 비중을 약 30%로 줄이고, 이색경험과 놀이 및 체험행사 비중을 확대해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융합하는 축제를 구상 중이다.

축제장은 대관령의 미니 축소판으로 꾸민다.

관동지역 큰 관문인 대관령을 형상화한 대관령과 터널을 눈 조각 및 눈 동굴로 조성해 축제가 열리는 대관령 지역 상징성과 의미를 전달하고 새로운 핵심 콘텐츠로 개발할 계획이다.

또 지난해 관광객 반응이 뜨거웠던 야외 구이 터를 접근이 쉬운 공간에 배치하는 한편 아이스 카페 및 스노우 카페 공간을 재배치하고 먹거리 메뉴를 다양화할 계획이다.

더불어 올해 리모델링을 마친 대관령 상설 이벤트 공간을 활용한 문화예술공연과 먹거리 음식 체험 등 다양한 체험행사들이 진행한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명실공히 대한민국 대표 겨울 축제인 송어축제와 대관령눈꽃축제가 민·관 협력으로 차질 없이 준비되고 있다"며 "평창의 겨울 축제 현장에서 행복한 추억을 담아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imy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12 14: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