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수부, 내년 어촌뉴딜 300 사업 대상지 120곳 선정

송고시간2019-12-12 11:00

어촌 선착장·대합실 등 개선…특화사업 개발해 소득증대 지원

어촌뉴딜 300 사업 예시
어촌뉴딜 300 사업 예시

[해양수산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해양수산부는 내년도 어촌뉴딜 300 사업 신규 대상지 120곳을 선정해 12일 발표했다.

어촌뉴딜 300 사업은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 특성을 반영한 특화개발을 추진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넣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이다.

해수부는 올해 70곳에 이어 내년도 신규 대상지 120곳을 선정했고, 2022년까지 총 300곳을 선정해 2024년까지 약 3조원을 들여 어촌의 생활 인프라를 개선할 방침이다.

이번 공모에는 11개 시·도, 58개 시·군·구에서 250곳이 신청했으며, 민·관 합동평가단이 서면·현장·종합평가를 거쳐 120곳을 선정했다.

지역별로 보면 전남이 37곳으로 가장 많고, 경남 23곳·충남 14곳·경북 11곳·전북 9곳·강원 5곳 등이다. 제주·인천·경기가 5곳씩, 부산 4곳, 울산 2곳이 뽑혔다.

사업비는 한 곳당 평균 100억원으로, 3년간 총 1조2천억원이 들어간다.

선정된 곳에는 선착장 보강, 대합실 확충, 안전 인프라 설치, 주민 쉼터 조성 등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을 추진해 주민들이 편리하고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 주민을 중심으로 한 마을기업을 꾸려 갯벌체험, 해양레저체험, 지역특산물 판매장, 게스트하우스, 마을카페 등 소득사업을 추진해 어촌 소득증대를 꾀한다.

해수부는 신규 사업에 대해 다음 달 중 신속하게 자금을 배부해 내년 상반기 기본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번 공모에서 탈락한 곳 가운데 개선이 시급한 여객선 기항지 16곳은 선착장·대합실 등에 한해 사업비를 지원한다. 이들 지역은 다음 사업 공모에 신청할 수 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