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직원 폭행 논란' 유명 가상화폐 거래소, 사기 혐의로도 피소

송고시간2019-12-12 06:05

서울 강남경찰서 수사 중…압수수색 이어 피고소인 등 조사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선미 기자 = 회장이 직원을 폭행하고 금품 등을 갈취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져 논란이 된 유명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임원들이 사기 혐의로도 고소당해 경찰 수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가상화폐 거래소 A사의 대표이사 B씨와 전 사내이사 C씨, 이 회사의 실소유주이자 회장인 D씨에 대해 사기와 사전자기록 위작·행사 혐의로 수사 중이다.

자체적으로 여러 가상화폐를 발행하는 A사는 작년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가상화폐를 구입하면 다른 가상화폐를 추가로 지급하거나 제3의 화폐를 상장할 때 우선구매 권한을 부여하는 등 혜택을 주겠다고 고객들에게 공지했으나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경찰은 A사가 작년 11월부터 올해 7월까지 각종 가상화폐를 자전거래를 하는 수법으로 거래량을 부풀린 정황이 거래량과 실시간 시가 그래프, 금액대별 매도·매수 물량 등 통계로 확인됐다는 일부 고객의 신고 내용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이와 관련한 첩보를 입수해 A사를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일부 고객이 B씨 등 임원들을 상대로 검찰에 낸 사기 혐의 고소 사건도 넘겨받아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4월 A사를 압수수색했고, 검찰로부터 수사지휘를 받은 고소 사건에 대해서도 지난 9월부터 고소인과 피고소인을 조사하는 등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피고소인에 포함된 전 사내이사 C씨는 과거 정부 시절 청와대 행정관으로 재직하는 등 오랜 기간 정치권에 몸담았던 인물로 전해졌다. 그는 올해 초 또 다른 가상화폐 거래소를 설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A사 입장을 듣고자 변호인 측에 여러 차례 문의했으나 "회사 공식 입장을 주겠다"는 답변이 온 이후 연락이 없는 상태다.

앞서 A사에서는 실소유주 D씨가 전·현직 직원들을 회사로 불러들여 폭행하고 금품을 갈취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최근 기소의견으로 송치됐다.

fortu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