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 中 공기업 채권발행 공동주관

송고시간2019-12-11 14:30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미래에셋대우[006800]는 자사의 홍콩법인이 최근 중국건축국제그룹유한공사(CSCI)의 5억 달러(약 5천950억원) 규모 후순위 영구채 공모발행에 공동주관사로 참여해 성공적으로 업무를 마쳤다고 11일 밝혔다.

CSCI는 홍콩증권거래소 상장업체로 건설업과 건설 관련 투자업을 하고 있으며 중국 국유자산 관리감독위원회(SASAC)가 직접 관리하는 공기업이다.

이번 공모 청약에는 다수의 한국 기관을 포함한 170여곳의 기관투자자가 참여해 수요예측 참여 금액(41억 달러)이 목표 조달 금액을 크게 웃돌았으며 해당 영구채는 초기에 제시한 금리보다 50bps 낮은 금리로 발행됐다고 미래에셋대우는 전했다.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은 지난해 7월 중국화롱자산운용의 11억 달러 규모 글로벌 본드 발행에 공동주관사로 참여한 데 이어 이번 주관 업무도 성공적으로 마무리함에 따라 해외 채권시장 내 글로벌 IB(투자은행)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고 회사 측은 자평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