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고기 갑질' 새마을금고 이사장, 금융거래법 위반 혐의 피소

송고시간2019-12-11 13:47

인천 새마을금고 이사장 금융거래법 위반 고소 기자회견
인천 새마을금고 이사장 금융거래법 위반 고소 기자회견

[민주노총 인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업무 시간에 직원들에게 회식에 쓸 개고기를 삶도록 강요해 갑질 논란을 일으킨 인천 한 새마을금고 이사장이 직원들의 개인 통장을 무단으로 열람해 법원에 제출한 혐의로 피소됐다.

11일 민주노총 인천본부 등에 따르면 인천 모 새마을금고 해고자 7명은 이날 이사장 A(64)씨를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이들은 이날 인천지방검찰청에 제출한 고소장에서 A씨가 자신들의 계좌를 무단으로 열람해 법원에 증거로 금융거래내역정보를 제출하면서 전자금융거래법·금융실명법·신용정보법·개인정보보호법 등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고소인들은 앞서 올해 2월 이 새마을금고에서 해고된 뒤 부당해고를 주장하며 복직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은 소송 진행 과정에서 생계유지에 어려움이 있다며 새마을금고를 상대로 해고 기간 받을 수 있었던 임금을 지급하라는 내용의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에 A씨가 해고자들이 경제적 어려움이 없다는 것을 증명할 근거라며 금융거래내역정보를 법원에 불법으로 제출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해고자들은 고소장에서 "명의자들의 동의 없이 금융거래정보를 무단으로 열람하고 타인에게 누설·제공한 행위는 범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A씨는 2017년 6∼8월 근무 시간에 직원들에게 회식에 쓸 개고기를 삶으라고 하거나 회식 참석을 강요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일으켰다.

이 새마을금고는 올해 2월 노조원 7명을 해고했고, 인천지방노동위원회는 이를 부당 노동행위 등으로 판단했으나 해고자들은 복직하지 못했다.

노조는 지난 7월 기자회견을 열고 A씨가 과거 여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성희롱 발언을 했다며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