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후삼 의원 "제천·단양 내년도 국비 2천942억원 확보"

송고시간2019-12-11 13:38

(제천·단양=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후삼(충북 제천·단양) 국회의원은 11일 내년도 제천시와 단양군 관련 정부 예산 2천942억(제천 2천56억원·단양 886억원)이 전날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실에 따르면 제천 천연물 지식산업센터(총사업비 219억5천만원) 예산 10억원이 국회 예산 심사과정에서 신규 편성됐고, 제천 바이오첨단농업복합단지(총사업비 322억원) 예산 23억원도 포함됐다.

그동안 국비 확보가 어려웠던 제천 박달재 입신양명 과거길 조성사업(총사업비 99억9천만원)과 단양 명승문화마을 조성 사업(총사업비 231억원)에도 각각 3억원과 6억5천만원의 예산이 배당됐다.

[이후삼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후삼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단양 시루섬 생태탐방로 조성(총사업비 190억원) 예산도 5억원 편성됐고, 청주∼충주∼제천을 잇는 충청 내륙고속화도로 사업비는 국회에서 170억원 증액됐다.

중앙선 도담∼영천 복선전철 사업은 국회에서 480억원 증액돼 예산이 5천460억원으로 늘었고, 충북선 고속화 사업 예산은 104억원으로 정부안보다 10억원 증가했다.

이 의원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서 기존의 사회간접자본(SOC) 예산뿐 아니라 제천·단양을 포함한 중소도시의 미래 성장을 위한 예산 편성에도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