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대 뇌혈관 스텐트, 국내 최초 식약처 제조품목 허가

송고시간2019-12-11 13:35

전북대 전경
전북대 전경

[전북대 제공]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대는 박찬희 공과대학 교수팀과 치료 재료 개발 전문 업체 시지바이오(CGBIO)가 손잡고 개발한 뇌혈관 스텐트가 국내 최초로 식품의약안전처 제조 품목 허가를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알파 스텐트'(α-stent)로 명명된 이 스텐트는 인체 삽입형 의료기기로 뇌동맥류를 치료하는 코일 색전술을 시행할 때 코일의 이탈을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코일 색전술은 대퇴동맥을 통해 삽입한 특수 코일로 부푼 뇌동맥류에 피가 흘러 들어가지 않도록 막아 치료하는 중재적 시술이다. 환자의 두개골을 절개하지 않는 데다 회복도 빨라 최근 주된 치료법으로 쓰인다.

알파 스텐트는 유연성이 뛰어나면서도 코인 색전술 도중에 위치를 조정할 수 있도록 설계해 시술 편의성을 한층 높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실제 서울아산병원에서 광경낭 형태의 뇌동맥류 질환 환자 56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한 결과, 96.15%의 높은 뇌동맥류 폐색 성공률을 보여 안정성과 유효성을 입증했다.

연구팀은 이번 식약처 허가로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뇌혈관 스텐트의 상당 부분을 알파 스텐트로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박찬희 교수는 "혈관 질환 치료용 의료기기는 우리나라 수입 의료기기 품목 1위를 차지할 정도로 해외에 의존했다"며 "이를 국산화함으로써 관련 기업 유치와 인력양성을 통한 고용 창출에 보탬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