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성호 선체 부근서 발견된 시신 2구 모두 베트남 선원 확인

송고시간2019-12-11 13:18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 해상에서 화재로 침몰한 대성호 선체 인근에
서 수습된 시신은 모두 30대 베트남 선원인 것으로 신원이 최종 확인됐다.

지난 8일 발견된 대성호 화재사고 선원 시신을 수습하는 해경
지난 8일 발견된 대성호 화재사고 선원 시신을 수습하는 해경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11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8일 해저에 침몰한 대성호 선수 추정 물체로부터 44m와 50m 떨어진 곳에서 발견한 시신 2구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DNA 감정 결과 모두 32세 베트남 선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이들의 신원이 확인됨에 따라 베트남 대사관을 통해 가족에게 인계할 예정이다.

앞서 베트남 선원 시신 2구의 부검 결과, 기관지 내에서 그을음이 검출되고 장기 등에 고열 흔적이 있는 것으로 미뤄 일산화탄소 중독에 의한 화재사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달 19일 오전 7시 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대성호 승선원 12명(한국인 6, 베트남인 6) 중 김 모(60) 씨는 사고 당일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사고 19일 만인 지난 8일 베트남 선원 A(32)씨와 B(32)씨의 시신 2구가 잇따라 발견됐다. 9명은 실종 상태다.

'11명 실종' 대성호 화재 이틀째…무너진 '코리안 드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dragon.m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