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요집회 "문희상案 백지화해야"…맞불 시위에 소란도

송고시간2019-12-11 13:35

인근서 "수요집회 중단" 1인시위…피켓 부순 시민 1명 현행범 체포

문희상안 반대
문희상안 반대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1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참가자들이 문희상 국회의장의 '1+1+α(알파)'안에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2019.12.11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이달 하순 한일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11일 열린 수요집회에서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과 관련한 '문희상 안'을 폐기하라는 목소리가 거듭 나왔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이날 정오께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민주노총 보건의료노조 주관으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1천417차 수요집회를 개최했다.

참가자들은 성명서에서 "아베 정부는 과거사에 대해 반성하고 사죄해야 하지만 여전히 역사적 진실을 왜곡하고 범죄행위 자체를 정당화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국제관계 눈치를 보며 강제동원 피해자들을 돈으로 청산하고 일본 정부에 면죄부를 주는 '문희상안'을 백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한일 기업과 국민 성금으로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 또는 위로금을 지급하는 '1+1+α(알파)' 안을 강제징용 문제 해법으로 제안한 바 있다.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은 "문 의장이 준비 중인 법안은 일본의 전쟁범죄를 면탈해주고 결과적으로 그들의 범죄를 묻지 않는 것"이라며 "인권과 역사, 정의의 문제를 정치 협상의 도구로 삼으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날 서울 종로구의 미세먼지 농도가 127㎍/㎥까지 치솟았지만 주최 측 추산 500여명이 집회에 참석해 일본 정부에 '일본군 성노예제 범죄'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촉구했다. 참가자들은 '역사 속에 우리가 함께 하겠습니다' 등 문구의 피켓을 들었다.

'수요시위 중단, 소녀상 철거' 주장 1인 시위
'수요시위 중단, 소녀상 철거' 주장 1인 시위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 시위'가 열린 11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반일종족주의' 저자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이 수요시위 중단과 소녀상 철거 등을 주장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2019.12.11 utzza@yna.co.kr

한편 이날 수요집회 시작 전 옛 일본대사관 인근에서는 식민지배 미화 논란을 일으킨 책 '반일종족주의'의 공동 저자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등 2명이 수요집회 중단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 연구위원 등은 오전 11시 40분께부터 약 30분간 "역사 왜곡 반일 조장 위안부상 철거하라 수요집회 중단하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침묵시위를 벌였다.

이에 오천도 애국운동국민대연합 대표 등이 "허무맹랑한 매국노"라고 항의하면서 소란이 빚어졌다. 경찰은 양측이 물리적으로 충돌하지 않도록 분리하고 이 연구위원이 들고 있던 피켓을 발로 차 부순 A씨를 재물손괴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이 연구위원이 대표를 맡은 반일민족주의반대모임 등 4개 단체는 지난 4일 옛 일본대사관 맞은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수요집회와 위안부상은 역사를 왜곡하고 한일관계를 악화한다"면서 매주 수요일 1인 시위를 열겠다고 밝힌 바 있다.

momen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