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류현진 "8월 한 달간 힘들었다…무지막지하게 얻어맞아"

송고시간2019-12-11 11:55

"행선지는 나도 몰라…에이전트 열심히 일하고 있어"

특별상 받은 류현진
특별상 받은 류현진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이 11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CMS와 함께하는 동아스포츠대상' 시상식에서 특별상을 받고 있다. 2019.12.11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프로아구 메이저리그(MLB)의 스토브리그를 뜨겁게 달구는 자유계약선수(FA) 류현진(32)은 차기 행선지에 관해 "아직 잘 모르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류현진은 1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2019 동아스포츠대상에서 특별상을 받은 뒤 '많은 팬이 (행선지에 관해) 궁금해한다'는 질문에 "나도 잘 모르겠다"며 웃은 뒤 "미국에서 에이전트(스콧 보라스)가 열심히 일하고 있다는 이야기는 듣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 해 동안 팬들이 많은 응원을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내년에 더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2019시즌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묻는 말에 "8월이었다. 한 달 동안 무지막지하게 맞았다"고 밝혀 참석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류현진은 2019시즌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하며 최고의 해를 보냈다.

한 시즌 동안 완벽한 모습을 보였지만, 8월에 체력 문제를 드러내며 1승 3패 평균자책점 7.48로 주춤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