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ASA 전주공장서 수년째 성추행·성희롱"…전북 여성단체 주장

송고시간2019-12-11 11:41

ASA 전주공장, 성폭력 범죄 폭로 기자회견
ASA 전주공장, 성폭력 범죄 폭로 기자회견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11일 전북지방경찰청 앞에서 도내 여성단체 등이 기자회견을 열고 자동차 휠 제조업체인 ASA 전주공장이 성폭력 범죄를 저지른 가해자를 비호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2019.12.11 jaya@yna.co.kr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에 있는 자동차 휠 제조업체인 ASA 전주공장에서 반복적인 성범죄 피해가 발생했다는 여성단체의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여성단체연합과 민주노총 전북본부 등은 11일 전북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80년대에나 있을 법한 일이 수년째 이곳에서 일어나고 있다"며 공장 한 직원의 성범죄를 폭로했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공장에서 현장 책임자로 일하는 A씨는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여성 직원을 대상으로 성희롱과 성추행을 했다.

그는 취업과 고용 안정 등의 조건을 제시하며 여성 직원에게 "저녁에 술을 마시자", "모텔에 가자" 등의 발언을 했으며, 신체 일부를 만지려 했다고 단체들은 주장했다.

이후 피해 노동자들은 회사에 이러한 사실을 보고했지만, A씨는 징계를 받지 않고 현재까지도 공장에 다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단체들은 "공장에서 수년째 발생한 성범죄로 피해자는 퇴사했지만, 가해자는 단 한 번도 처벌을 받지 않았다"며 "피해자들이 공장 관리자에게 성범죄를 알렸음에도 회사는 가해자 옹호에만 급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여성단체가 이 문제를 다시 공장 관리자에게 알렸으나 여전히 회사는 책임을 회피하고 성의 있는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성폭력에 대한 조처를 요구했음에도 이를 방치하는 것은 공범과 다름없다"고 덧붙였다.

단체들은 이날 사용자 측의 진심 어린 사과와 사건에 대한 진상 조사, 재발 방지 대책 마련, 성폭력 가해자에 대한 중징계 등을 요구했다.

A씨는 취재진과 통화에서 "(단체가 주장하는) 일에 대한 기억도 없고 한 적도 없다"며 "그런 일이 있었다면 당연히 검찰이나 경찰 조사를 받았을 텐데 인제 와서 왜 없는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