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공산후조리원·돌봄 서비스 확대…경북도 저출생 대책

송고시간2019-12-11 11:05

경북도청
경북도청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내년에 공공산후조리원, 돌봄 서비스 확대 등 다양한 저출생 대책을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결혼을 돕기 위해 무주택인 신혼부부(합산 연 소득 7천만원 이하)에게 전·월세 임차보증금(1억원)의 이자(2.9%)를 3년간 지원하고 미혼 남녀들의 취미 동아리 활동을 돕는다.

중소기업 고졸 청년 근로자가 결혼 자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사랑채움사업 인원도 2배로 늘린다. 청년이 매월 15만원씩 2년간 적립(360만원)하면 만기 때 지자체에서 700만원을 준다.

분만산부인과는 있으나 산후조리원이 없는 시·군에 공공산후조리원을 점차 확대한다. 상주, 울진 2곳에 건립 중이며 내년에는 김천에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안전한 출산을 돕기 위해 새 생명 탄생 119구급 서비스도 제공한다. 출산이 임박하거나 조산 우려가 있는 임산부, 출산 후 거동이 불편한 산모 등이 관련 정보를 119에 사전 등록하면 위급한 상황에 신속한 응급처치를 하고 대구·경북 의료기관으로 이송해준다.

또 초등생 돌봄 터를 기존 7곳에서 33곳으로 늘리고 도내 소방서(안전센터) 24시간 긴급돌봄 서비스를 내년에 2곳에 우선 시행한다.

이와 함께 가정 돌봄서비스 부담을 절반으로 줄이고 저소득 미혼 부모의 주택 전·월세 임차보증금을 최대 5백만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다자녀(세 자녀 이상) 가구 우대를 위해서는 처음 주택을 살 때 취득세를 전액 감면해주고 대구은행장학문화재단과 함께 시·군별 중·고·대학생 1명씩을 선발해 장학금을 준다.

김성학 경북도 미래전략기획단장은 "도내 시·군 6곳이 지방소멸지수 상위 시·군 10곳에 들어갈 정도로 위기"라며 "결혼, 임신, 출산, 돌봄, 다자녀 등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시책을 골고루 마련했다"고 말했다.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