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中에 연일 '인권공세'…미국대사 "불법구금·종교탄압 심각"

송고시간2019-12-11 11:01

中외교부 "기본적사실 직시 않아…중국 특색 인권 추구"

주중 미국대사관 홈페이지에 올라온 성명
주중 미국대사관 홈페이지에 올라온 성명

[홈페이지 캡처]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국대사가 세계인권선언 기념일(10일)을 맞아 발표한 성명에서 종교 탄압과 위구르족 강제 구금 등을 언급하며 중국 인권상황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11일 주중 미국대사관 홈페이지에 게재된 성명에 따르면 브랜스태드 대사는 "중국공산당의 통치모델이 중국인들의 기본적인 자유를 보장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브랜스태드 대사는 이어서 "변호사·기자·사회지도자 등에 대한 중국 정부의 불법 구금에 대해 여전히 심각히 우려한다"고 말했다.

또 "중국 정부가 종교·신앙의 자유를 더욱 옥죄는 데 대해서도 깊이 우려한다"면서 "사원을 폐쇄하고, 다수의 기독교와 티베트 불교 신자 등 종교인을 구금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중국공산당이 테러·극단주의와의 전쟁이라는 명분으로 무슬림 소수민족을 학대하는 데 대해 특별히 걱정한다"면서 "100만명 이상의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민족들이 강제로 신장(新疆) 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에 구금돼있다는 것을 더는 부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이곳에서 광범위한 보안 통제와 감시, 강제노동, 종교표현에 대한 억압, 유전자정보(DNA) 수집이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방에서는 중국 정부가 신장 자치구 내 이슬람교도를 대상으로 '강제수용소'에 운영한다고 비판하는 반면, 중국은 이곳이 '직업훈련소'일 뿐이며 비판 대상이 된 '수강생'들은 이미 졸업했다고 맞서는 상황이다.

브랜스태드 대사는 "중국공산당의 세계적 영향력이 커지는 만큼, 어떻게 인권을 보호하는지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면서 "이는 미·중 양국 관계에도 지속해서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압박했다.

그는 "중국 매체에 올리는 우리의 게시물과 중국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는 검열된다"면서 인권 문제에 있어 미국 대사관이 중국인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 성명은 영어와 중국어는 물론 위구르어와 티베트어로도 게시됐다.

반면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 성명에 대해 "미국은 기본적인 사실을 직시하지 않고 중국 인권 상황에 대해 질책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화 대변인은 "중국은 생존권과 발전권을 우선적인 기본 인권으로 여긴다"며 "앞으로도 중국 국정에 맞는, 중국 특색의 인권 발전 길을 걸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홍콩매체 명보는 중국 '권익보호망' 보도를 인용, 다수의 인권운동가가 최근 주중 미국대사관에서 열린 세계인권선언 기념일 행사에 참여하려다 구금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