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쌀 관련 소비자 불만 증가…온라인서도 도정일자 제공해야"

송고시간2019-12-11 10:36

소비자시민모임 조사서 45.8% "온라인몰 쌀 정보 신뢰 못 해"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쌀과 관련한 소비자 불만이 해마다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단법인 소비자시민모임은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쌀 관련 소비자 불만이 2016년 163건에서 2017년 171건, 2018년 238건으로 해마다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올해는 상반기까지 102건 접수됐다.

전체 상담 내용 가운데 온라인 쇼핑몰 구매 관련 비중은 2016년 19%에서 올해 상반기 36.3%로 크게 증가했다.

반면 오프라인 매장에서 쌀을 구매한 뒤 발생한 불만은 2016년 68.6%에서 2019년 상반기에는 47.1%로 줄었다.

이는 쌀 구매 장소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 쇼핑몰로 이동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불만 내용은 쌀 외관과 밥맛 등 품질 관련이 53.7%로 가장 많았고 이물질 관련이 29.7%로 뒤를 이었다.

소비자시민모임이 10월 7∼18일 온라인 쇼핑몰에서 쌀을 산 소비자 61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에서는 45.8%가 온라인몰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신뢰할 수 없다고 답했다.

신선도를 알기 어렵다는 불만은 32.4%였고 품질을 신뢰할 수 없다는 답변도 23.5%였다.

온라인 구매 시 알고 싶은 정보로는 도정 일자(82.6%)가 가장 많았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이를 바탕으로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쌀도 도정 일자와 등급 정보 등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벼

[연합뉴스 자료사진]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