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석유 과잉의 시대…셰브론 "자산가치 13조원 하향"

송고시간2019-12-11 11:06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석유 과잉 시대가 도래하면서 가격 하락이 계속되자 글로벌 석유·가스 기업들이 잇따라 자산 가치를 하향 조정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미국의 석유 대기업 셰브런은 미국 애팔래치아 산맥의 셰일가스전, 멕시코 걸프만의 해저 유전 사업, 캐나다 키티맷 액화천연가스(LNG) 사업 등의 자산 가치를 총 100억∼110억 달러(약 11조9천억∼13조1천억원)가량 낮춘다고 밝혔다.

마이크 위스 셰브런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포트폴리오를 개선하고 최고 수익을 내는 프로젝트에 투자하기 위해 힘든 선택을 해야만 한다"며 "미국의 셰일가스 혁명을 이끈 수평 시추와 수압 파쇄(hydraulic fracturing) 공법 등의 기술은 글로벌 시장을 공급 부족에서 과잉으로 뒤바꿔놨다"고 말했다.

최근 글로벌 석유·가스 기업들은 공급 과잉으로 인한 화석연료 가격 하락, 전기 자동차 및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 정부의 기후 변화 관련 규제 등으로 인해 수익에 타격을 입고 있다.

앞서 이달 초 스페인의 석유·가스 기업인 렙솔은 자산 가치를 50억 달러 하향 조정했으며 영국의 국영석유회사인 BP PLC도 올해 10월 자산 가치를 26억 달러 낮췄다.

세계 최대 석유회사인 엑손모빌도 수년간 미국 내 보유한 천연가스 자산 가치를 25억 달러가량 하향 조정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