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 내년 9월 수원서 개최

송고시간2019-12-11 10:16

9월 8∼11일 수원컨벤션센터…아·태 41개국 500여명 참가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41개국 환경부장관과 국제·민간기구 관계자들이 참가하는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이 내년 9월 8∼11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제3차 아태환경장관포럼 패널 토의
제3차 아태환경장관포럼 패널 토의

(서울=연합뉴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올해 1월 25일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센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3차 아태환경장관포럼 중 지속가능한 소비ㆍ생산 패널 토의에서 발언하고 있다.[환경청 제공 자료사진]

11일 수원시에 따르면 유엔환경계획(UNEP) 아태지역사무소 실무단과 수원시, 환경부, 수원컨벤션뷰로는 10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실무회의를 열어 포럼 개최 일정을 확정했다.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은 유엔환경계획이 주관하는 유엔환경총회의 지역별 준비 회의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41개국 정부, 국제기구, 민간단체 대표 등 500여명이 환경 현안을 논의한다.

제3차 포럼은 올해 1월 싱가포르에서 열렸으며, 이 자리에서 다음 개최국을 한국으로 정했다.

당시 수원시는 부산·인천광역시를 제치고 제4차 환경포럼 유치에 성공했다.

내년 포럼에서는 기후변화, 생물 다양성, 화학물질 관리 등 다양한 환경 분야 현안을 논의하고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2021년 파리협정체제 출범에 따른 전 지구적인 환경위기 극복 방안도 모색한다.

포럼 첫날인 9월 8일에는 아시아·태평양 주요 그룹, 이해당사자가 참여하는 포럼과 과학·정책·비즈니스 포럼이 함께 진행된다.

9일 고위관리 회의, 10일 장관급 회의가 개최되고, 11일 환경 관련 현장 방문으로 포럼 일정이 마무리된다.

수원컨벤션센터
수원컨벤션센터

[수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조무영 수원시 제2부시장은 실무회의에 앞서 만난 유엔환경계획 아태지역사무소 실무단에 "내년 포럼이 아태지역을 넘어 세계 환경정책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 계기가 되도록 시민들과 함께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