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권역별 노동자종합지원센터 개소…도심·동남권 설립

송고시간2019-12-11 11:15

서울특별시청
서울특별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취약계층 노동자 복지 거점인 권역별 노동자종합지원센터(이하 센터)가 도심권과 동남권에 문을 연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2021년까지 서울 25개 모든 자치구에 센터를 만들 계획이다.

그중 5곳은 시가 직접 운영하는 동북·동남·서북·서남·도심권 권역별 센터다. 이번에 도심·동남권 센터가 처음 생긴다.

시는 12일 오후 2시 영등포구 한국노총회관에서 권역별 센터 개소식을 열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박원순 시장 등이 참석한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사회변화로 많은 노동자의 노동권이 위협받는다"며 "취약계층 노동자 보호와 권익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