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료비 절반' 소형 트럭 전기차…현대차 포터II 일렉트릭 출시

송고시간2019-12-11 10:06

완충시 211㎞ 주행 가능한 도심운송용…가격 4천60만원부터

짐 무게 실시간으로 감지해 주행가능 거리 안내

포터 일렉트릭
포터 일렉트릭

[현대차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가 도심 운송 서비스업에 맞는 소형트럭 전기차를 처음 내놨다.

현대차는 11일 친환경 소형 트럭 포터II 일렉트릭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완충 시 주행거리가 211㎞에 달하고, 모터 135kW, 배터리 58.8kWh가 탑재돼 오르막을 오르는 힘이 좋으며 상용차 최고 수준으로 실내가 정숙하다고 현대차는 말했다.

기존 포터II에 비해 연간 연료비가 절반 수준이다.

등록 단계 세제혜택(취득세 140만원/공채 250만원 한도 감면)과 화물 전기차 보조금(정부 보조금 1천800만원+지자체별 보조금)도 있다.

공영주차장 주차비, 고속도로 통행료 할인 혜택도 있다.

가격은 ▲ 스마트 스페셜 4천60만원 ▲ 프리미엄 스페셜 4천274만원이다. (초장축 슈퍼캡 기준)

포터II 일렉트릭에는 짐 무게를 실시간 감지해서 주행 가능 거리를 안내하는 기술이 들어갔다. 짐이 무거워서 주행 가능 거리가 줄어드는 바람에 낭패를 보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다.

다양한 첨단 안전사양도 적용됐다.

앞에 차량이나 보행자와 충돌 위험이 감지되면 운전자에게 이를 경고하고 필요시 브레이크 작동을 보조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수준이 '나쁨'으로 떨어지면 경고하는 '운전자 주의 경고' 등을 모든 트림(등급)에서 선택할 수 있다.

추울 때 충전시간을 줄이는 배터리 히팅 시스템, 엔진 사운드를 내는 시스템도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포터II 일렉트릭은 안전, 편의, 경제성을 두루 갖춘 친환경 차량"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20일까지 계약하는 고객 중 1천명을 추첨으로 뽑아서 계약금 10만원을 지원하는 행사를 한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