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47개 자연휴양림 예약·결제 한 곳서…'숲나들e' 서비스 시작

송고시간2019-12-11 11:10

전국 자연휴양림 통합 예약시스템 18일부터 가동

숲나들e 메인 화면
숲나들e 메인 화면

[산림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전국의 거의 모든 자연휴양림을 한 곳에서 예약하고 결제할 수 있게 된다.

산림청은 자연휴양림 통합 플랫폼 '숲나들e' 서비스를 오는 18일부터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숲나들e에서는 유명산, 천보산, 팔공산 등 모두 147개 자연휴양림(국립 43, 공립 95, 사립 9)을 예약할 수 있다.

네이버, 구글 등 검색포털에서 숲나들e를 검색하거나 주소창에 'www.foresttrip.go.kr'을 입력하면 되고, 모바일로도 이용할 수 있다.

산림청, 자연휴양림 통합 예약시스템 '숲나들e' 구축
산림청, 자연휴양림 통합 예약시스템 '숲나들e' 구축

(서울=연합뉴스) 산림청 이미라 산림복지국장이 11일 정부대전청사 기자실에서 전국 자연휴양림 통합 예약시스템 '숲나들e' 서비스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19.12.11
[산림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자연휴양림은 전국에 170개(국립 43, 공립 104, 사립 23)가 운영돼 연간 1천500만명이 이용하는 대표적인 산림휴양 시설이다.

하지만 휴양림마다 예약시스템과 운영정책이 달라 이용자들에게 혼란을 줬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산림청은 2017년 민간이 운영하는 호텔 예약 사이트에서 영감을 얻어 자연휴양림을 통합 예약·결제할 체계를 구상했다.

국립 변산 자연휴양림
국립 변산 자연휴양림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3월 카카오와 업무협약을 맺어 내년 1월부터는 인공지능인 '카카오 i'를 통해 음성 인식으로도 휴양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자연휴양림 검색·예약 시간 단축 등 편의성을 높였을 뿐만 아니라 휴양림 운영자들이 직접 처리하던 환불 등 업무를 자동화했다.

각기 운영하던 시스템을 통합해 수수료와 운영관리 비용을 연간 12억원가량 절약할 수 있다.

자연휴양림별 빈 객실을 쉽게 검색할 수 있어 가동률을 크게 높일 수 있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숲나들e 서비스 범위를 자연휴양림 외에 숲길, 산림 레포츠, 수목원, 정원 등으로 확대해 종합적인 숲 여행 서비스를 제공할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