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B투자 "코스피, PBR 0.86배로 저평가…배당 확대해야"

송고시간2019-12-11 08:55

(CG)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KTB투자증권[030210]은 11일 우리나라 기업들의 주가가 외국 기업보다 저평가된 현상을 의미하는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지나치게 적은 배당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경훈 연구원은 "현재 코스피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은 0.86배로 시가총액이 장부상 순자산 가치(청산가치)에도 못 미칠 정도로 저평가된 상태"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주가 저평가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이나 배당 성향(당기순이익 중 배당금의 비율)을 높여야 하는데, 현재 국내 증시는 이익의 증가가 배당 성향의 확대로 연결되지 않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변동성이 높은 국내 기업의 특성상 이익 수준을 일정하게 유지하기는 어렵지만, 배당 성향의 경우 회사의 중요한 재무 정책 중 하나인 만큼 보다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이행이 가능하다"며 "국내 증시는 배당 성향 확대가 해답"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배당 이벤트를 앞둔 연말까지는 국내 기관투자자를 중심으로 프로그램 순매수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수급 상황이 안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mskw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