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명희, 日기업에 투자 당부…"양국 교류·협력 지속돼야"

송고시간2019-12-11 11:00

서울재팬클럽 초청 간담회…외국인투자기업과 잇단 '소통 행보'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11일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서울재팬클럽(SJC)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일본계 외국인투자기업들을 대상으로 한국에 대한 투자 확대를 당부했다.

행사에는 모리야마 토모유키(森山朋之) SJC 이사장을 비롯해 일본계 외투기업 최고경영자(CEO)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1967년 설립된 SJC는 400여개 업체를 회원사로 둔 대표적인 주한외국상공회의소 가운데 하나로, 한일 양국의 투자·무역 증진과 정부·기업 간 관계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온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유 본부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소재·부품, 신산업, 고급 소비재 등 국내 산업 전반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는 투자를 적극적으로 환영한다"면서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한일 관계가 일시적으로 어렵더라도 양국의 교류와 협력은 흔들림 없이 지속돼야 한다"며 "일본계 기업들이 양국 경제협력을 가교 역할을 계속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모리야마 이사장은 "SJC의 건의사항에 대해 한국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선을 검토해 준 데 대해 감사한다"면서 "이런 제도 개선 노력이 한국에서의 사업 확대와 고용 창출을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된다"고 말했다.

유 본부장은 지난 6월 미국계 외투기업 간담회, 9월 소재·부품 분야 외국인 투자자와의 대화, 지난달 유럽계 외투기업 간담회에 잇따라 참석하는 등 최근 외국 기업인들과의 릴레이 간담회를 통해 접촉면을 넓히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외투기업과의 다양한 형태의 만남과 대화를 이어가는 한편 외국인투자옴부즈만 활동 강화 등 투자환경 개선 노력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