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날씨] 눈·비에 미세먼지 극심…"야외운동 삼가야"

송고시간2019-12-11 06:59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은 11일 대부분 지역에서 흐리고 밤까지 눈이나 비가 오겠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백두산지구 등 북부내륙 일부 지역에 많은 눈이 내리겠으며 서해안 지역에는 미세먼지 농도가 높겠다고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북부 내륙지역에서는 눈이 많이 내려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다"며 "운전사들은 차 속도를 제한하고 급제동을 삼가며 차 바퀴에 안전사슬을 씌우는 등 안전 대책을 철저히 세워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서해안 지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견되는데 맞게 야외운동을 극력 삼가하고 소금물 함수(양치질)를 자주 하며 밖에 나갈 때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덧붙였다.

평양의 아침 최저기온은 3도였으며 낮 최고기온은 6도로 예상했다.

아래는 기상청이 전한 지역별 날씨 전망. <날씨, 낮 최고기온(℃), 강수확률(%) 순>(날씨·강수확률은 오후 기준)

▲평양 : 맑음, 4, 10

▲중강 : 흐리고 가끔 눈, 1, 60

▲해주 : 맑음, 7, 10

▲개성 : 맑음, 8, 0

▲함흥 : 맑음, 9, 0

▲청진 : 흐리고 눈, 7, 60

어디까지 써봤니?…기상천외한 중국의 미세먼지 용품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