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혁명성지' 삼지연군 '시(市)'로 승격 행정구역 개편 단행

송고시간2019-12-11 07:07

김정은, 국정운영 중대 고비마다 찾아…재개발 마치고 사상교육 거점 활용할 듯

백두산 삼지연 읍지구 준공식
백두산 삼지연 읍지구 준공식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12월 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백두산 삼지연군 읍지구 준공식이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2월 3일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이 최근 대대적인 재개발을 마친 양강도 삼지연군(郡)을 삼지연시(市)로 승격했다고 11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조선에서 양강도 삼지연군을 삼지연시로 할데 대하여 결정했다"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가 지난 10일 이에 대한 정령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정령에 따르면 삼지연읍을 광명성동, 베개봉동, 봇나무동, 이깔동으로 분리했으며 삼지연읍이라는 명칭은 없앴다.
  또 백두산밀영노동자구를 백두산밀영동으로, 리명수노동자구를 리명수동으로, 5호물동노동자구를 5호물동동으로 바꿨다.

신무성노동자구는 신무성동으로 고쳤으며 포태노동자구는 포태동으로, 무봉노동자구를 무봉동으로 개칭했다.

북한의 도 가운데 제일 규모가 작은 양강도 행정구역 중 시는 도 행정중심시인 혜산시가 유일했다.

김정은, 삼지연 읍지구 준공식 참석
김정은, 삼지연 읍지구 준공식 참석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백두산 삼지연군 읍지구 준공식에 참석해 준공테이프를 끊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2019.12.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삼지연을 시로 승격한 것은 김정은 일가의 '백두혈통'을 상징하는 백두산을 행정구역으로 하고 있는데다 이 지역이 '혁명성지'이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백두산은 김일성 주석의 항일투쟁을 상징하는 곳으로, 삼지연 일대를 중심으로 김 주석의 항일투쟁전적지가 대규모로 조성돼 있으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고향으로 내세우는 '백두산밀영'이 있다.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집권 이후 국정운영의 중대한 결정을 할 때마다 찾는 곳으로 유명하다.

군마 타고 백두산 오르는 북한 김정은
군마 타고 백두산 오르는 북한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함께 군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TV가 4일 보도했다. 중앙TV가 공개한 사진에서 김 위원장의 옆으로 부인 리설주 여사와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겸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의 모습이 보인다. 2019.12.4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김정은 위원장은 집권 이후 9차례 백두산과 삼지연군을 찾았으며 이달 초 재개발을 마친 삼지연읍 준공식의 테이프를 직접 끊었고 백두산지구혁명전적지를 둘러봤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4일(보도날짜) 시찰 때 백두산과 삼지연일대를 주민 사상교육의 거점으로, '백두산대학'으로 조성하라고 지시한 만큼 그에 걸맞게 시로 승격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삼지연읍 내 동을 비롯해 이 지역의 명칭을 이깔나무, 봇나무 등 김일성 주석의 항일투쟁을 상징하고 광명성, 백두산밀영 등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대표하는 명칭으로 바꾼 것도 이런 방침의 연장선에서 이해할 수 있다.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