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볼턴 "대북최대압박 광범위한 지원필요…美, 방해말고 앞장서야"

송고시간2019-12-11 05:33

美매체 "유엔 북한인권회의 막은 美정부 결정과 관련된 비판" 해석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P=연합뉴스]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0일(현지시간) 북한 핵 문제 및 미국의 대북 정책과 관련,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최대 압박은 가장 광범위한 지원을 동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자국민 탄압, 테러 활동, 대량살상무기(WMD) 추구는 모두 철저한 조사를 정당하게 만든다. 우리는 다른 나라들을 방해하지 말고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볼턴의 이날 트윗은 특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이날 북한 인권 회의를 열지 않기로 한 것과 관련, 미 행정부의 최근 결정과도 연관된 비판이라고 미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전했다.

볼턴은 트윗 말미에 악시오스 기자의 이름을 태그했는데, 앞서 해당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트럼프 행정부 관리들이 북한 인권 침해에 관한 유엔 회의를 막았다는 내용의 뉴욕타임스 보도를 소개하면서 이것에 대한 존 볼턴의 의견을 듣고 싶다고 적었다.

이후 볼턴의 트윗이 나왔고 해당 기자는 이를 소개하며 볼턴이 자신을 태그한 것은 질문에 대한 답변이라고 믿는다면서 "그의 비판이 유엔에서의 최근 트럼프 행정부의 결정과 관련이 있다는 신호"라고 말했다.

10일은 세계 인권의 날로, 당초 안보리 유럽 이사국들은 이날 북한 인권 회의 개최를 요구했다. 그러나 이번 달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은 이날 북한 인권 문제를 논의하는 대신 11일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등 도발 고조에 초점을 맞춘 회의를 소집했다.

이를 놓고 미국이 북핵 문제를 인권에 우선하는 것인지, 인권 회의가 북한을 자극할 것을 우려한 조처인지 등을 놓고 여러 관측이 나왔다.

볼턴은 백악관 근무 시절 북한, 아프가니스탄 문제 등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강한 의견 충돌을 빚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9월 전격 경질된 이후 볼턴은 대외 활동과 트윗 등을 재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보여왔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볼턴 전 보좌관(CG)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볼턴 전 보좌관(CG)

[연합뉴스TV 제공]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