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상원서 유엔 北인권회의 불발 비판…대북제재 강화 목소리도

송고시간2019-12-11 04:10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 위원장·민주당 간사 성명·트윗

미 민주당 소속 에드워드 마키 상원의원
미 민주당 소속 에드워드 마키 상원의원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 민주당 소속 에드워드 마키 상원의원은 10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한인권 회의 불발을 비판했다.

미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마키 의원은 이날 의원실을 통해 배포한 성명을 통해 "우리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감축하고 동결하려 노력하는 순간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지구 어느 곳에서나 인권을 위해 싸우는 미국의 도덕적 리더십을 내주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미국의 침묵은 김(정은)의 잔혹한 정권에서 살아가는 수백만 북한 주민의 역경을 전술적으로 수용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그보다 나을 수 있고 나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초 이날 유럽 회원국이 북한인권을 주제로 한 안보리 회의를 추진했으나 회의는 열리지 않았다. 이와 별개로 11일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 등을 논의하기 위한 안보리 회의가 미국 주도로 열린다.

공화당 소속 코리 가드너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위원장은 전날 트윗을 통해 "북한은 국제법 위반과 인권 침해, 공격의 오랜 역사에서 경로를 틀지 않는 한 국제적으로 버림받은 처지를 이어가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북한의) 최근 행보와 비핵화 거부는 미 의회가 왜 나와 마키 의원이 마련한 새로운 (대북) 제재를 통과시켜야 하는지 보여준다"고 부연했다. 가드너 의원과 마키 의원은 지난 6월 대북제재 강화 법안을 발의한 상태다.

가드너 의원은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지난 7일 '비핵화는 이미 협상테이블에서 내려졌다'고 주장한 데 대해 8일 성명을 내고 "평양의 미치광이는 전 세계 미군과 국제안보에 계속 위협이 되고 있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그는 성명에서 "(북측) 성명은 북한이 핵 야망을 중단할 의도가 전혀 없다는 것을 확인해주며 왜 미국이 김정은 정권에 대한 최대압박으로 돌아가야 하는지를 보여준다" 덧붙였다.

코리 가드너 미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 위원장
코리 가드너 미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 위원장

[AFP=연합뉴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