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록시트의 보컬 프레드릭손, 오랜 투병끝에 하늘로

송고시간2019-12-11 02:40

공연 중인 프레드릭손(왼쪽) [EPA=연합뉴스]

공연 중인 프레드릭손(왼쪽) [E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스웨덴의 그룹 록시트 여성 멤버인 마리 프레드릭손이 오랜 투병생활 끝에 10일 61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록시트에서 보컬을 맡은 프레드릭손은 2002년부터 17년간 암 투병 생활을 해왔다.

프레드릭손은 2010년께 병이 호전되며 다시 투어를 하는 등 음악 활동을 했으나, 6년 후 병이 악화하면서 음악 활동을 중단했다.

록시트는 'It must have been love'와 'Listen to your heart' 등 히트곡을 남겼다.

전 세계적으로 8천만 장의 앨범을 판매했다.

록시트에서 프레드릭손의 파트너로 작곡을 맡았던 페르 게슬은 트위터에 "뛰어난 음악가였고, 목소리의 달인이었고, 놀라운 연주자였다"면서 "내 흑백 노래를 아름다운 색으로 칠해줘 고마워"라고 추모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