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페르난데스 아르헨 대통령 취임…"나라 다시 일으켜 세우겠다"

송고시간2019-12-11 02:42

4년 만에 좌파 정권 들어서…"증오 극복해야" 통합 메시지 강조

"부채상환 의지 있지만 능력 없어…IMF 등과 건설적 협력관계 모색"

취임하는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대통령(왼쪽)과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부통령
취임하는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대통령(왼쪽)과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부통령

[AF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알베르토 페르난데스(60)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취임, 4년간의 임기를 시작했다.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의회에서 취임식을 갖고 마우리시오 마크리 전 대통령에 이어 대통령직에 올랐다.

그는 취임 연설에서 "아르헨티나를 다시 일으켜 세우겠다"며 오랜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아르헨티나의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형제애와 연대가 바탕이 된 새로운 시민 사회 계획을 만들 것"이라면서 "증오와 적의를 넘어서야 한다"고 통합의 메시지도 강조했다.

페르난데스 당선인은 의회 연설을 마치고 시민들의 환호를 받으며 자동차로 부에노스아이레스 시내를 돈 후 대통령궁인 카사 로사다에 입성했다.

중도좌파 성향 페르난데스 대통령의 취임으로 아르헨티나에선 4년 만에 다시 좌파 정권이 들어서게 됐다.

4년 전 잠시 자리를 내줬던 '페론주의'도 다시 아르헨티나 정치의 중심으로 돌아왔다. 페론주의는 1940년 후안 도밍고 페론 전 대통령으로부터 시작된 국가사회주의 정치 이념으로, 아르헨티나 현대 정치사를 지배해온 대표적인 사상이었다.

2007∼2015년 집권한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데 키르치네르 전 대통령은 4년 만에 부통령으로 다시 대통령궁에 복귀했다.

대통령 취임 환호하는 지지자들
대통령 취임 환호하는 지지자들

[AP=연합뉴스]

이날 부에노스아이레스 도심 광장에는 지지자들이 "우리가 돌아왔다"라는 문구가 적힌 티셔츠를 입거나 대통령·부통령 사진을 들고 페론주의의 귀환에 환호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정권과 이전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정권에서 국무실장을 지낸 변호사 출신 페르난데스 대통령의 당면 과제는 경제 문제다.

친(親)시장주의자 마크리 정권에서도 해소되지 못하고 심화한 경제 위기는 아르헨티나 여론이 좌파 정권을 다시 불러들인 가장 큰 원인이 됐다.

특히 국제통화기금(IMF)에서 현재까지 받은 440억 달러(약 52조원)의 채무 상환 일정을 재조정하는 것이 시급하다.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이날 "IMF, 그리고 다른 채권자들과 건설적인 협력 관계를 모색할 것"이라며 "아르헨티나는 부채를 상환할 의지가 있지만 그럴 능력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그는 전임 정권이 "사실상의 디폴트(채무불이행) 상태"로 만들어 놓았다고 비판하며 이를 벗어나고 부채를 갚기 위해서는 경제가 성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지난 주말 인터뷰에서 IMF와 이미 관련 협상을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날 취임식엔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 마리오 압도 베니테스 파라과이 대통령, 타바레 바스케스 우루과이 대통령 등 주변국 정상들이 참석했다.

참석 예정이던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은 공군기 실종 사고로 참석을 취소했고, 대표단도 파견하지 않겠다던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결국 부통령을 대신 보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