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조선계 유치원단체' 외국인 차별정책 시정 촉구 캠페인 전개

송고시간2019-12-11 09:00

日 도쿄서 조선유치원 차별 항의 집회
日 도쿄서 조선유치원 차별 항의 집회

지난 2일 일본 도쿄 도심에서 조선학교를 지원하는 전국 네트워크 등 시민단체가 주도한 조선유치원 무상화 제외 항의 시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재일 조선학교 계열 교토 조선유치원보호자연락회(연락회)는 일본정부가 모든 유치원에 차별을 두지 않고 무상교육을 실시할 것을 촉구하는 캠페인을 국내외에서 본격 전개한다고 11일 밝혔다.

일본 정부는 10월 1일부터 유아 교육·보육 시설 무상화 정책을 실시하면서 조선학교가 운영하는 조선유치원 40곳 등 국제유치원을 그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에 따라 연락회는 모든 외국인 유치원에 무료 교육을 적용해야 한다며 민족 차별 반대 등의 내용을 담은 양식의 서명지를 배포했다.

조선학교 후원에 앞장서 온 국내 NGO(비정부기구)인 지구촌동포연대도 "조선학교 학부모는 모두 일본에 장기 거주해온 재일동포로, 납세의 의무를 지키고 있음에도 별다른 이유 없이 무상화에서 배제된 것은 명백한 차별"이라고 비판했다.

응원에 동참하려면 서명지에 서명 후 이메일(youhomusyouka.kyotokorea@gmail.com)로 보내면 된다.

연락회는 이달 말까지 메시지를 모아 내년 초 일본 내각부, 후생 노동성, 문부과학성에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국제사회에도 알리기 위해 일본 시민단체들과 함께 유엔 인권 이사회에 대표단 파견도 추진한다.

외국인 유치원 무상화 제외 항의 서명지
외국인 유치원 무상화 제외 항의 서명지

wak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