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조업 수익성 양극화…대기업 오르고 중견기업 하락

송고시간2019-12-11 06:00

중견제조업 작년 매출액세전순이익률 3.8%…대기업은 7.3%

반대로 비제조업은 중견업체 수익성이 더 양호

제조업 수익성 양극화…대기업 오르고 중견기업 하락 - 1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국내 중견 제조업체의 수익성이 최근 몇 년 새 크게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견기업법은 중소기업법이 규정하는 중소기업과 공정거래법이 규정하는 대기업집단을 제외한 나머지 '허리'에 해당하는 기업군을 중견기업으로 분류한다. 이 가운데 외국인투자기업, 공기업 등은 중견기업 범위에서 제외된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8년 중견기업 기업경영분석'(시범편제) 통계에 따르면 국내 중견 제조기업의 매출액세전순이익률은 2016년 6.7%에서 2017년 5.5%, 2018년 3.8%로 2년 연속 하락했다.

다른 수익성 지표인 매출액영업이익률도 2016년 5.5%에서 2018년 4.3%로 떨어졌다.

반면 같은 기간 제조 대기업의 매출액세전순이익률은 7.2%에서 7.3%로, 매출액영업이익률은 6.7%에서 8.9%로 각각 올랐다.

제조업의 수익성이 대기업과 중견기업 사이에서 몇 년 새 크게 벌어진 것이다.

비제조업 기업규모별 수익성 지표 추이
비제조업 기업규모별 수익성 지표 추이

※자료: 한국은행

비제조업에선 중견기업의 수익성 지표가 대기업보다 좋았다.

중견 비제조기업의 매출액세전순수익률은 2016년 5.6%에서 2018년 5.7%로 개선됐고, 같은 기간 매출액영업이익률은 6.2%에서 6.1%로 소폭 하락하는 데 그쳤다.

반면 같은 기간 비제조 대기업의 매출액세전순이익률은 4.6%에서 4.2%로, 매출액영업이익률은 6.4%에서 5.3%로 각각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수익성 지표가 좋은 주요 게임업체들이 중견 비제조기업으로 분류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제조업과 비제조업을 합한 전체 중견기업의 성장성, 수익성, 안정성 지표는 대체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중간 정도 특성을 보였다.

중견기업 기업경영분석 통계는 중견기업 4천157개 업체의 재무 자료를 기반으로 올해 처음 시범적으로 작성됐다.

한은 관계자는 "내년 중 통계청 변경승인을 거쳐 중견기업 기업경영분석을 국가통계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