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도 찾아온 '얼굴없는 천사'…구세군 냄비에 억대 수표

송고시간2019-12-10 16:54

올해도 찾아온 '얼굴없는 천사'…구세군 냄비에 억대 수표
올해도 찾아온 '얼굴없는 천사'…구세군 냄비에 억대 수표

(서울=연합뉴스) 올해도 어김없이 구세군 빨간 냄비를 찾아 선행을 실천한 얼굴 없는 천사들이 이어졌다. 10일 구세군에 따르면 9일 오후 3시께 60대 정도로 보이는 한 남성이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에 마련된 자선냄비에 한 봉투를 넣고 떠났다. 봉투 안에는 1억1천400만1천4원이 적힌 수표가 들어있었다. 2019.12.10 [구세군 제공·재배포·DB금지]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올해도 어김없이 구세군 빨간 냄비를 찾아 선행을 실천한 얼굴 없는 천사들이 등장했다.

10일 구세군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께 60대 정도로 보이는 한 남성이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에 마련된 자선냄비에 봉투 하나를 넣고 떠났다.

구세군 측이 봉투를 열어 확인한 결과 1억1천400만1천4원이 적힌 수표가 나왔다. 기부액은 마치 '천사(1004)'를 의미한 듯했다.

같은 날 60대로 추정되는 또 다른 남성도 봉투를 이 자선냄비에 넣고 갔고, 봉투 확인한 결과 5만원짜리 40장, 총 200만원의 현금으로 파악됐다.

청량리 역을 담당해온 구세군 봉사 담당자들은 "청량리 역 자선냄비에서 이처럼 고액 기부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라고 반겼다.

구세군 관계자는 "매년 익명으로 고액 수표를 기부하는 얼굴 없는 천사들이 계시다"며 "이런 미담 사례가 연말연시 국민 모두의 마음을 따뜻하게 할 훈훈한 소식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웃사랑을 위해 액수에 상관없이 더 많은 온정이 모였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구세군은 지난달 29일 시종식을 열고 거리모금에 들어간 바 있다. 올해는 시민이 자선냄비에 현금을 넣는 전통적인 방식 외에도 네이버페이나 제로페이 등을 통해 구세군 기부에 편하게 동참할 수 있는 '스마트 자선냄비'를 도입했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