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경화 "최근 北행동, 평화프로세스 도움안돼…북미대화 재개를"

한-호주 외교·국방장관 회의 공동기자회견
한-호주 외교국방 2+2 장관회의
한-호주 외교국방 2+2 장관회의(서울=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0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제4차 한-호주 외교·국방(2+2) 장관회의'에 참석해 호주 마리스 페인(Marise Payne) 외교 장관, 린다 레이놀즈(Linda Reynolds) 국방 장관과 양국 간 안보·국방 협력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0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이 도발 수위를 높이는 것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제4차 한-호주 외교·국방장관(2+2)회의 공동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한·호주) 양측은 평화 프로세스에 도움이 되지 않는 최근 북한의 행동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고 말했다.

그는 "양측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에 있어 지금이 중요한 시기라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대화와 협력을 증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이어 "(양측은) 어렵게 마련된 대화의 모멘텀이 북미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긴밀한 협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측은 그간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을 위해 노력해 온 것을 서로 평가하며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이행을 위한 더욱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2+2회의에서는 안보협력, 지역정세 및 양국 지역전략간 공조, 한반도 문제 등이 논의됐다.

한-호주 양자회담
한-호주 양자회담(서울=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0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에서 호주 마리스 페인(Marise Payne) 외교 장관과 양자회담을 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강 장관은 "양측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유사한 전략적 환경에 처한 양국이 국제사회가 중시하는 제반 원칙들을 준수하며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자는 데 뜻을 함께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특히 외교·안보, 경제, 개발 등 여러 분야에서 한국 신남방 정책과 호주 인도·태평양 전략간 협력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으며, 이에 따라 한-호 개발협력 양해각서(MOU)에도 서명했다.

한국과 호주는 2013년부터 격년으로 2+2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다음 회의는 오는 2021년 서울에서 개최된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10 1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