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질랜드, 관광객들 화산분화 참변에 범죄수사 착수

송고시간2019-12-10 15:53

"분화 전 위험등급 상향에도 접근허용 '안전불감'"

화산관광 경계 확산…"작은 산이라도 언제든 비극될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뉴질랜드 화이트섬에서 9일(현지시간) 일어난 화산 폭발로 실종자 8명을 포함해 총 13명이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현지 경찰이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에 들어가기로 했다.

뉴질랜드 경찰청의 존 팀스 부청장은 10일 수도 웰링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화이트섬에서의 사망자와 부상자 발생 정황에 대한 범죄 수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화이트섬의 화산 위험 등급은 전날 갑작스럽게 이뤄진 분화 전에 상향된 바 있어, 관광객들에게 화산 탐사가 허용된 것의 적절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오 마이 갓"…뉴질랜드 화이트섬 화산 분출 순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화산이 분화한 뉴질랜드 화이트섬 [AP=연합뉴스]

화산이 분화한 뉴질랜드 화이트섬 [AP=연합뉴스]

팀스 부청장은 수사의 내용이나 어떤 혐의가 적용될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은 채 이번 조사가 노동안전 감시기구인 '뉴질랜드 일자리안전'이 수행하는 조사에 상응하는 것이라고만 설명했다.

화이트섬의 화산 관광업체인 '화이트 아일랜드 투어'는 이와 관련, 자사가 안전에 대한 책임을 극히 진지하게 져 왔다고 항변했다.

이 회사의 폴 퀸 회장은 현지 방송 TVNZ에 "(화산 탐사 관광 프로그램의 시행에 있어)지질 관련 정부 기관인 GNS의 지침을 받는다"고 강조했다.

퀸 회장은 "화산의 불안정 정도가 온건부터 경계강화를 아우르는 '2단계'에 해당하면 관광객들을 화이트섬에 데려가고 있다"며 사고가 난 어제의 등급도 2단계였다고 해명했다.

뉴질랜드 당국은 전날 격렬한 분화 직후 화산의 위험 등급을 최고 등급 바로 아래인 4등급으로 올린 뒤 현재는 다시 3등급으로 조정한 상황이다.

퀸 회장은 아울러 자사 가이드 2명도 이번 화산 분화로 행방불명 상태라고 덧붙였다.

현지 경찰은 현재까지 5명의 사망이 확인됐으며, 실종자 8명도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팀스 부청장은 현 단계에서 사망자와 실종자의 국적을 특정할 수 없으며, 상황이 너무 위험한 까닭에 사망자들의 시신을 섬에서 운구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와 관련, 사망자 중 3명이 호주인으로 여겨진다고 발표했다.

화산 분화 당시 화이트섬에는 호주를 비롯해 뉴질랜드, 미국, 영국, 독일, 중국, 말레이시아 관광객들이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태를 두고 한편에서는 활화산에 대한 관광 자체가 위험천만한 모험이라는 경고가 쏟아지고 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이번 뉴질랜드 화산 폭발과 지난 7월 이탈리아 남부의 스트롬볼리 화산섬의 폭발, 5년 전 일본 온타케 화산의 갑작스러운 분화에서 드러나듯 관광객들을 화산 분화구에 일상적으로 접근하도록 허용하는 것은 언제든지 비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 7월 분화한 이탈리아 스트롬볼리 섬 [EPA=연합뉴스]

지난 7월 분화한 이탈리아 스트롬볼리 섬 [EPA=연합뉴스]

지난 7월 스트롬볼리 섬에서는 강력한 화산 분화로 연기와 돌덩이들이 공중으로 치솟으며 관광객 1명이 목숨을 잃은 바 있고, 2014년 9월 발생한 나가노(長野)현 온타케산(3천67m) 분화는 77명이 사망하고 6명이 실종되는 대형 참사를 낳았다.

텔레그래프는 과학기술 진보와 화산관측의 진전으로 화산학이 눈부시게 발전했으나, 화산 활동의 복잡성과 지표 아래 깊숙한 곳에서 일어나는 현상에 대한 측정 한계 등으로 인해 화산 분화를 예측하는 것은 극히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특히 희생자가 나온 최근 일련의 화산 분화들은 규모가 그리 크지 않아 예측하기가 쉽지 않았지만, 소규모의 분화라도 분화구와 근거리에 있는 사람들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다고 밝혔다.

텔레그래프는 지금은 용암 등을 내뿜는 화산 지형의 극적인 풍경을 보려는 인파들로 전 세계 화산의 정상 주변이 붐비지만, 많은 사회에서 화산은 신이 거주하는 신성한 곳으로 여겨져 등반이 금기시됐다고 덧붙였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