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경덕 교수, 유네스코에 日군함도 역사왜곡 시정 촉구 편지

송고시간2019-12-11 08:30

군함도 등 근대 산업시설에 '강제노역' 표기 불이행 사실 알려

군함도 표지판에는 '강제노역'에 대한 설명이 없다
군함도 표지판에는 '강제노역'에 대한 설명이 없다

[서경덕 교수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일본이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군함도(하시마·端島) 등 근대 산업시설 7곳의 후속조치 이행 경과 보고서에 한국인 '강제노역'을 인정하지 않았다고 비판하는 내용의 편지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 보냈다고 11일 밝혔다.

서 교수에 따르면 2015년 당시 일본의 사토 구니 주 유네스코 대사가 "1940년대 일부 시설에서 수많은 한국인과 다른 나라 국민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가혹한 조건에서 강제노역을 했다"고 인정했다.

그렇지만 일본 정부는 세계유산위원회에 보낸 2017년 후속조치 이행결과 보고서 뿐만 아니라 올해 12월의 두 번째 '근대 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 이행경과 보고서'에도 '강제노역'이라는 단어를 명시하지 않는 등 유네스코와의 약속을 어겼다고 비판했다.

서 교수는 그동안 군함도를 비롯해 다카시마, 미이케에 있는 탄광을 직접 답사하며 유네스코와의 약속을 이행하지 않은 현장 사진도 근거 자료로 첨부했다.

그는 "사실상 유네스코의 최대 후원국인 일본의 눈치를 더 이상 보지 말라"며 "일본 정부와 우익단체가 강제노역을 인정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더 철저히 감시해 달라"고 요청했다.

다카시마 탄광에서 바라본 군함도 전경
다카시마 탄광에서 바라본 군함도 전경

[서경덕 교수 제공]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