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일도 서울에 5등급 차량 못 다닌다…과태료 10만원(종합2보)

이틀 연속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첫날 5등급차 적발 잇따라
오늘 오전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서버 장애로 한때 측정치 누락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서울 지역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10일 서울 중구 회현사거리 인근 교통안내전광판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관련 문구가 표시되고 있다. 2019.12.10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이틀 연속으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됨에 따라 11일도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통행을 단속한다고 10일 밝혔다.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3개 지방자치단체는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5등급 차량이 통행하지 못하도록 단속한다. 단속은 차량 등록지와 무관하게 이뤄지며, 5등급 차량은 전국 어디에 등록돼 있든지 수도권 도로로 다닐 수 없다.

단속에 적발된 차량에는 이를 처음으로 적발한 지자체가 과태료 10만원을 부과한다.

올겨울 첫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진 10일 오후 3시까지 서울 시내 5등급 차량 전체 통행량은 1만5천84대였다.

그중 저감장치 미부착 등의 사유로 과태료를 내야 하는 차량은 6천772대로 나타났다.

이날 오전 9시께에는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의 서버 장애로 1시간 남짓 서울 지역 미세먼지 측정 데이터가 한국환경공단의 '에어코리아' 홈페이지에 노출되지 않아 시민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시는 5등급 차량 운행 제한과 별개로 대략 사대문 안과 겹치는 친환경 교통 진흥구역인 '녹색교통지역'에서는 전국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연중 상시 제한하고 있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고농도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보호하고 비상저감조치의 실효성을 높이려면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자제와 대중교통 이용 등 시민들의 참여가 매우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10 20: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