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김우중, DJ와 각별한 관계…수출로 외환위기 극복 강조"

송고시간2019-12-10 10:47

"하늘나라서 많은 대화 나누길…명복 빌어"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10일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과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일화를 소개하며 김 전 회장의 별세를 추모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 전 회장님은 김 전 대통령님과도 각별한 관계였고, 야당 때부터도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며 1997년 'IMF 사태' 이후 외환위기 극복을 위한 김 전 대통령과 김 전 회장의 노력을 소개했다.

박 의원은 우선 김 전 대통령이 당선 뒤 연 5대 그룹 회장들과의 오찬 간담회 준비 과정을 떠올렸다.

김 전 회장은 당시 동유럽 수출시장 사업으로 출장 중이었지만 바로 귀국해 간담회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박 의원은 "외환위기 극복이 중요하니 귀국하시지 말라고 했더니 혹시나 밉보일까 봐 안절부절, 자정 넘어서까지 집으로 전화하시던 정중한 모습이 떠오른다"고 썼다.

그 뒤 김 전 회장은 귀국 뒤 독대 면담 형식으로 김 전 대통령을 만났다.

박 의원은 "이때 가지고 오신 노란 서류봉투에 대해 기자들 질문이 쏟아졌지만, 보안을 요구해 공개치 않았다"며 "준비한 자료를 갖고 외환위기를 극복할 길은 수출뿐 아니라며 혼신을 바쳐 브리핑하던 모습에서 '저런 실력과 열정이 대우를 창업, 성장시켰구나'라고 강하게 느꼈다"고도 밝혔다.

당시 대우그룹의 회생방안을 둘러싼 일화도 소개했다.

박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이) 김 전 회장에게 대우그룹 소생방안을 직보하라고 했는데, 정부 부처 장차관들이 김 전 회장과 대립해 (그의) 보고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했고, 결국 대우자동차 등 6개사만 회생방침이 결정됐다"며 "(이후) 대우는 완전히 김 전 회장의 손을 떠났고, 김 전 회장은 외유를 떠났다"고 썼다.

박 의원은 또 자신이 김 전 회장과 구치소에서 조우한 인연,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서로 이웃한 병실에서 입원한 인연도 함께 소개했다.

그는 "하늘나라에서 DJ 내외를 만나셔서 드리고 싶었던 말씀도 많이 나누시고,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

(서울=연합뉴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9일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사진은 1999년 9월 1일 청와대에서 김대중 대통령으로부터 제3기 노사정 위원 위촉장을 받고 있는 김우중 당시 전경련 회장 모습. 2019.12.10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