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원시, 내년 수소충전소 3곳 더 설치…수소차 1천100대 보급

송고시간2019-12-10 10:46

현재 4곳에서 내년 7곳으로 늘어

지난 6월 창원 패키지형 미니 수소충전소 둘러보는 문재인 대통령.
지난 6월 창원 패키지형 미니 수소충전소 둘러보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수소산업 특별시'를 지향하는 경남 창원시가 수소차 확대에 따라 현재 3곳인 수소 충전소를 내년에 7곳까지 늘린다.

10일 창원시에 따르면 마산합포구 덕동에 세운 수소충전소를 이번 달부터 운영한다.

시내버스 차고지 안에 있는 이 수소충전소는 수소시내버스를 주로 충전한다.

덕동 수소충전소 준공으로 창원시에 있는 수소충전소는 4곳으로 늘어난다.

창원시는 2017년 3월 의창구 팔용동, 지난해 11월 성산구 성주동에 수소충전소를 세웠다.

올해 6월에는 성산구 중앙동 중앙체육공원 안에 패키지형 미니 수소충전소를 설치했다.

내년에는 120억원을 들여 수소충전소 3곳을 추가로 설치한다.

진해구 죽곡동 진해구청 인근, 의창구 창원중앙역 인근, 성산구 현대로템 인근 공원 시유지에 수소충전소를 각각 설치한다.

자동차 부품기업과 수소산업 관련 기업이 밀집한 창원시는 2016년부터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법으로 수소차 보급을 시작했다.

올해까지 전국 기초지자체 중에서 가장 많은 700대가량을 보급했다.

내년에는 1천100대를 추가로 보급한다.

정부와 창원시는 수소차를 사려는 개인에게 보조금 3천300만원을 지원한다.

국내 유일한 수소차인 넥쏘 1대 가격은 7천800만원가량이다.

보조금을 제외하면 일반 내연기관 차량 구입 가격과 비슷한 3천500만원 안팎에서 수소차를 살 수 있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